전체메뉴
함평 월평·대성마을 ‘어울림마을 조성사업’ 선정
마을당 2400만원 예산 지원
2021년 03월 30일(화) 00:00
함평군은 전남도가 실시한 귀농산어촌 어울림마을 조성사업에 나산 월평마을과 해보 대성마을 등 2개 마을이 확정돼 각각 2400만원의 사업비를 지원받는다고 29일 밝혔다.

귀농산어촌 어울림마을 조성사업은 귀농산어촌인과 지역 주민의 갈등 해결, 따뜻한 공동체 문화 확산을 위해 추진한다.

전남도는 지난달 도내 22개 시·군을 대상으로 사업신청서를 접수받아 최종 10개 마을을 사업대상지로 확정했다. 지난해에는 도내 24개 마을에 마을당 최대 500만원까지 지원했으나, 올해부터는 사업량을 10개 마을로 줄이고 마을당 사업비를 최대 2400만원까지 확대해 집중도를 높였다.

선정된 마을은 이달부터 연말까지 나라꽃길 조성 조성 등 마을경관 조성과 어르신 장수 사진촬영, 어르신 섬김 음식 나눔행사 등 다양한 융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함평=황운학 기자 hwang@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