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유영민 “文대통령 ‘신현수 사의’ 조만간 결론”
靑 비서실장, 국회 운영위 출석…‘검찰 개혁 속도 조절론’ 선 긋기
2021년 02월 24일(수) 20:50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24일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신현수 민정수석의 사의 파동과 관련한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질의에 “수 차례 구두로 사의 표명이 있었고, 그 뒤에 문서로 사표를 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여러 해석이 가능하지만 대통령에게 일단 모든 걸 일임했다, 이렇게 (일단락됐다고) 이해해주셨으면 좋겠다. 그게 수리가 될 수도 있고…”라고 밝혔다. 또 신 수석의 사표가 반려되거나 철회된 것이 아니므로 일단락되지 않은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대통령께서 고민하고 결심하실 것이라 생각한다”며 “그만큼 곤혹스러운 상황이라는 것을 이해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검사장 인사 승인 및 발표 과정에 대해서는 “2월 7일 법무부에서 발표하지 않았느냐. 2월 8일 전자 결재로 재가를 했다”며 “정부 인사 발표 시간이 2월 9일자다. 통상 그렇게 해 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 실장은 이와 함께 검찰개혁 ‘속도 조절론’과 관련한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의 질의에 “문재인 대통령이 박범계 법무부 장관에게 속도조절을 당부했다”며 “박 장관이 임명장을 받으러 온 날 대통령께서 속도조절 당부를 했다”고 밝혔다.

이에 운영위원장인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유 실장에게 “대통령께서 정확한 워딩이 ‘속도 조절하라’고 말한 것은 아니지 않냐”라고 지적했다. 그러자 유 실장은 “제가 그 자리에 있었는데 확인을 다시 해보겠다”라며 “정확한 워딩은 그게 아니었고, 그런 의미의 표현을 하셨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박범계 법무부장관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께서도 그렇고 저도 속도조절이라는 표현을 쓴 적 없다”고 언급했다. 이에 앞서 박 장관은 지난 22일 법사위 업무보고에서 “올해부터 시행된 수사권 개혁의 안착과 반부패 수사 역량이 후퇴돼서는 안 된다는 차원의 대통령 말씀이 있었다”고 밝힌 바 있다.

/임동욱 선임기자 tu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