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구글 이어 아마존에도 노조 결성되나
창고 직원들 설립 추진 성사 주목
2021년 02월 01일(월) 18:01
미국의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의 한 창고 직원들이 노동조합 설립을 추진하면서 주목받고 있다. 유통 대기업 아마존은 그동안 철저한 무노조 경영으로 적어도 미국내에서는 노조가 없기 때문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앨라배마주 창고에서 일하는 수천명의 아마존 직원들이 노조 설립을 위한 우편투표를 오는 8일부터 내달말까지 진행할 예정이라며 수년간 노조 설립 시도를 막아온 아마존으로서는 새로운 싸움이라고 지난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그러면서 아마존은 이번 노조 설립 시도에 대응해 노무 전문 법률 회사를 새로 고용하고 웹사이트를 개설해 노조 설립이 근로자들에게 실익이 없는 만큼 부결시켜야 한다는 내용을 주장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저널은 전문가를 인용해 투표가 가결되더라도 첫 단체협약까지는 수년의 교섭이 필요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 소매·도매·백화점노동자조합(RWDSU) 등 노동계는 상당한 기대감을 표시하고 있다.

노동계는 이번 사업장의 노조 설립 시도가 과거보다 성공적이라며 노조 설립이 성사되면 미국내 아마존 사업장 800여곳에 유사한 흐름을 자극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저널은 소개했다. 앞서 구글의 모기업 알파벳 직원 200여명은 1월 4일 뉴욕타임스(NYT) 기고문을 통해 노조 출범을 공식화했다. 고연봉을 받는 실리콘 밸리 기업으로는 이례적인 노조 출범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