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의회 1천조원 부양책 타결
미국 역사상 2번째로 많은 액수
실업자 주당 300달러 현금 지급
2020년 12월 21일(월) 18:40
미 의회 의사당 /연합뉴스
미국 공화당과 민주당의 의회 지도부가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20일(현지시간) 약 9000억 달러(한화 약 1000조원) 규모의 부양책에 합의했다.

로이터통신은 이번 부양책이 올해 3월 2조3000억 달러(약 2535조원)에 이어 미국 역사상 2번째로 많은 액수라고 보도했다.

이번 부양책에 제동을 걸었던 공화당의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 대표는 20일 밤 기자들에게 “비로소 미국에 필요한 초당파적 돌파구를 마련했다”라며 양당간 협상이 타결됐다고 알렸다.

이번 부양책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생긴 실업자에게 주당 300달러(약 33만원)를 현금 지원하는 정책을 비롯해 중소기업 지원, 식료품 지원, 백신 배포, 의료 비용 지원에 6000억 달러(약 660조원)를 직접 투입하는 내용이 골자다.또 지난해 소득이 9만9000달러(약 1억1000만원)인 사람을 제외하고 전체에게 한 명당 최고 600달러(약 66만원)의 생활비를 지급하기로 했다.

임대료 지원(250억 달러·약 28조원), 내년 1월말까지 퇴거 유예와 같은 세입자 구제 대책도 이번 부양책에 포함됐다.

민주당의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는 “이 부양책이 충분하다고 생각한다면 지금 미국이 당면한 상황을 제대로 모르는 것”이라며 “조 바이든 정부가 출범하면 더 많은 지원을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