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행정통합·나주 SRF 등 민감 현안 협력과제 선정 의견 갈려
광주시·전남도 상생발전위
내달 회의 앞두고 실무회의
일자리박람회·병상교류 등
9개는 논의 순조 지정 유력
2020년 10월 28일(수) 00:00
2020년 광주전남상생발전위원회 실무회의가 27일 오후 전남도청 서재필실에서 광주전남 각계 자문위원들이 참여한 가운데 개최됐다. 자문위원들이 광주전남 파이팅 을 외치고 있다. <전남도 제공>
광주시와 전남도는 다음 달 말 예정된 광주전남 상생발전위원회 회의를 앞두고 27일 전남도청에서 실무회의를 열었다.

이날 오후 서재필실에서 광주시 김광휘 기획조정실장 등 간부공무원과 전남도 명창환 기획조정실장 등 간부공무원, 시도 양측 민간 자문위원들은 시도 상생 협력이 필요한 신규 과제 발굴 및 기존 과제 진행 상황 등을 놓고 의견을 주고받았다.

회의에서는 온라인 합동 일자리박람회 개최, 감염병 공동대응 병상 교류, 신재생에너지 관련 수소충전소 구축 협력 등 9가지가 순조롭게 논의되면서 신규 협력 과제 지정이 유력시 됐다.

다만 시도 행정 통합, 광주전남 공동혁신도시 고형폐기물 연료(SRF) 열병합발전소 등 민감 현안의 상생 협력 과제 지정을 놓고는 의견이 갈렸다.

광주시 자문위원 일부는 “광주전남 공동혁신도시 고형폐기물 연료(SRF) 열병합발전소 가동 중단 문제와 시도 행정 통합 문제를 시장, 지사가 위원장으로 있는 광주전남 상생발전위 협력과제로 새로 지정해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으나, 전남도 측은 “시도 상생발전위에서 다룰 문제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고 한 참석자는 전했다.

광주전남 상생발전위 협력 과제 지정은 시도 양측이 모두 동의해야한다는 점에서 나주 SRF발전소, 행정 통합 문제는 포함되기 어려워 보인다고 다른 참석자는 전했다.

나주 SRF발전소 가동 여부 및 손실보상 방안 확정 문제는 정부(산업부), 나주시(발전소 인허가권자), 한국지역난방공사(운영사), 전남도, 시민대책위 등 5자가 참여한 민관거버넌스가 가동 중이라는 점에서 의제화하는 게 적절치 않다고 전남도는 보고 있다.

시도 행정 통합 이슈 역시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지사의 원포인트 회동이 예고된 데다, 다른 현안과 함께 다룰 경우 깊이 있는 논의가 이뤄지기 힘들다고 전남도는 판단하고 있다.

전남도 관계자는 “광주시와 전남도가 발굴한 신규 협력 과제, 군공항 이전 등 기존 협력 과제 등을 놓고 다양한 의견이 있었다”며 “자문위원들 의견을 참고해 내달 말로 예정된 상생발전위 최종 안건을 조만간 확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형호 기자 kh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