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올 김장 늦을수록 저렴”…최대 1만원 할인권 뿌린다
11월11일~12월2일
대형마트 등 20% 할인
2020년 10월 27일(화) 18:13
<자료:농림축산식품부>
올해 김장은 늦게 할수록 비용이 저렴해질 것으로 전망되면서 정부가 11월 중순부터 관련 할인행사를 본격적으로 펼친다.

27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4인 가구 김장비용은 11월 기준 30만원 안팎으로 예상된다. 연구원은 지난 14∼16일 소비자 601가구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김장김치 조달 형태는 ‘직접 담근다’가 62%로 가장 높았으나 지난해보다는 1%포인트 하락했고, ‘시판 김치를 구매한다’는 답변이 지난해 19%에서 24%로 5%포인트 증가했다.

김치 20포기를 담근다고 가정할 때 배추 9만원, 무 2만2000원, 고춧가루 6만2000원, 깐마늘 1만2000원, 대파 6000원, 쪽파 1만1000원, 생강 1000원, 미나리 1만5000원, 갓 8000원, 굴 3만6000원, 젓갈 2만8000원, 소금 1만원이 든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가급적이면 김장을 늦게 하는 것이 비용 측면에서 이점이 있다고 분석했다. 김장용 배추와 무 가격이 성출하기인 11∼12월에 안정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김장을 10월 상순에 했을 경우 4인 가구 기준으로 45만6000원이 들지만, 점차 하락해 12월 하순에는 29만8000원이 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김장을 연말에 한다면 지금보다 15만원가량 아낄 수 있는 셈이다.

<자료:농림축산식품부>
농식품부는 ‘김장채소 수급안정 대책’의 하나로 할인쿠폰 지원·할인판매 등을 연계한 ‘농할갑시다. 김장편’을 추진한다.

다음 달 11일부터 12월2일까지 농축산물을 최대 1만원 저렴하게 살 수 있는 20% 할인권을 뿌린다.

이는 김장 채소류와 돼지고기를 20% 싸게 살 수 있는 할인권으로, 1만원 어치 구매할 때는 2000원을 할인 받는다. 할인 받을 수 있는 매장은 이마트·롯데마트·홈플러스 등 대형마트 3사와 하나로마트, GS리테일, 로컬푸드 직매장, 친환경전문점, 온라인쇼핑몰 등이다.

또 다음 달 5일부터 12월24일까지는 전국 농협 판매장 800곳과 대형 유통업체가 배추·무·마늘·고추 등 김장용 채소류를 시중가보다 20% 수준 저렴하게 판매한다. 농협 온라인 쇼핑몰인 ‘농협몰’도 20% 할인전을 11월2일부터 12월1일까지 벌이고 공영홈쇼핑에서는 여수돌산갓 김치 등 김치 특별판매전을 11월 중하순께 펼친다.

직거래정보망(baroinfo.com)과 관련 소셜미디어(SNS) 등에서는 주변 장터와 김장 할인 정보를 얻을 수 있다.

/백희준 기자 bhj@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