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천리안위성 2B호’ 관측 해양영상정보 서비스 개시
2020년 10월 07일(수) 00:00
우리나라에서 독자적으로 개발한 정지궤도 인공위성 ‘천리안위성 2B호’가 관측한 해양영상정보가 공개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와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지난 5일부터 국립해양조사원 누리집을 통해 천리안위성 2B호 표준 해양영상정보 서비스를 개시했다.

천리안2B호는 항공우주연구원 주관으로 40여개 사업체가 참여해 만든 국내 독자 개발 인공위성이다. 미세먼지, 해양 환경 등을 관측하는 위성으로, 천리안위성 1호보다 성능이 대폭 향상된 해양탑재체를 장착하고 있어 기존에는 관측할 수 없었던 해무, 저염분수 등 다양한 해양정보를 파악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위성은 지난 2월 19일 남아메리카 기아나 우주센터에서 발사돼 8개월에 걸쳐 각종 시험 운영을 진행해 왔다. 현재 적도상공 약 3만 6000km 고도에서 지구 자전과 같은 속도로 움직이며 동아시아 일대를 관측 중이다.

/유연재 기자 yjyou@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