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장흥군 새 청사, 의회와 구분 신축…건립사업 탄력
2027년 말 준공 목표
2024년 06월 02일(일) 15:50
장흥군은 새 청사를 오는 2027년까지 현 청사 터에 신축하기로 했다. 현 청사 전경.<광주일보 자료사진>
장흥군 새 청사 건물 배치계획안이 확정되면서 건립 사업이 탄력을 받게 됐다.

장흥군 신청사건립 추진위원회는 지난 30일 심의위원회 회의를 열어 현 청사 터를 포함 1만9200㎡(5800평) 규모로 본청과 의회 청사를 구분 신축하기로 했다고 2일 밝혔다.

신청사는 오는 2027년 말 준공 목표로, 이로써 신청사 배치를 위한 행정 절차는 마무리됐다.

지난해 10월에는 신청사 건립 위치(현 청사 터)를 확정하고, 이번에는 본청과 의회 건물 배치계획(안)을 결정했다.

장흥군 본청 건립에는 총 780억원 이상 들 것으로 장흥군은 내다봤다.

지하 1층, 지상 7층(연면적 1만563㎡) 규모이며, 의회 건물은 따로 배치한다. 의회 청사는 지상 3층(2670㎡) 규모로 지어진다.

의회 건물이 독립적으로 건립되면서, 군청사는 옥외 공간을 최대한 확보하기로 했다.

장흥군은 이달 중 군의회 공유재산 관리계획 승인 절차를 마치고, 다음 달에 청사 신축 타당성 조사와 기본계획 수립에 착수할 계획이다. 아울러 내년 3월까지 행정안전부(한국지방재정공제회)에 청사 신축에 따른 타당성 검증을 의뢰하고, 전남도 지방재정투자심사 승인 등 행정절차까지 마무리할 방침이다.

이 같은 행정 절차가 끝나면 내년 3월에 의회 청사가 들어서는 장흥군 산림조합부지를 포함한 3994㎡(1200평)에 대한 매입을 추진한다.

장흥군은 실시설계를 거쳐 늦어도 2026년 6월에 착공, 2027년 말에 신청사를 준공할 계획이다.

한편 장흥군은 신청사 건립에 맞춰 국도 23호선에서 군청사로 이어지는 폭 20m(4차선)의 진입도로를 개설할 예정이다.

/장흥=김용기 기자·중부취재본부장 ky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