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진도 교량 보수작업 작업자 추락해 사망…경찰수사 중
2024년 04월 23일(화) 09:12
진도에서 교량보수작업을 하던 작업자가 추락해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3일 전남경찰청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 10분께 진도군 조도면 조도대교 상판에서 보수작업중이던 A(31)씨가 약 15m 아래 바닥으로 떨어졌다.

A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A씨는 조도대교 보수공사 현장에서 발판 설치 등 작업을 준비하던 중 추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A씨는 여러명이서 같이 작업을 하던중이었고 안전모는 착용중이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 공사는 진도군이 발주한 공사로 확인됐다.

경찰은 안전지침이 지켜졌는지 등을 조사하고 과실여부가 확인되면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할 방침이다.

노동당국은 산업안전법위반과 중대재해처벌법 위반여부를 조사중이다.

/정병호 기자 jusb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