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KIA 최형우 ‘4000루타’ 고지…이승엽 이어 KBO 두 번째 기록
‘최다 홈런’ 도전, 최정 사구로 1회말 교체
2024년 04월 17일(수) 19:40
KIA 최형우가 17일 SSG와의 원정경기에서 3회 좌중간 2루타로 4000루타 기록을 만든 뒤 덕아웃을 향해 손을 들어보이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KIA 타이거즈 ‘최고참’ 최형우가 4000루타 고지를 밟았다.

최형우가 17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의 시즌 2차전에서 4000루타를 채웠다.

이날 경기 전까지 3997루타를 기록하고 있던 최형우는 1회 첫 타석에서 엘리아스를 상대해 중견수와 유격수 사이에 떨어지는 행운의 안타로 3998루타를 만들었다.

이어 3회 두 번째 타석에서는 좌중간을 가르는 타구로 2구까지 내달리면서 4000루타를 채웠다.

4000루타 기록은 이승엽 두산 감독(4077루타)에 이어 KBO리그 역대 두 번째 기록이다.

두 타석 만에 멀티히트를 기록하면서 대기록의 주인공이 된 최형우는 3타점도 동시에 수확했다.

최형우는 박찬호, 김도영, 이우성의 연속 안타로 시작한 1회 2·3루에서 김도영을 홈으로 불러들이면서 타점을 올렸다. 3회에는 2사 1·2루에서 좌중간을 가르면서 2타점을 추가했다.

KIA는 최형우의 활약과 김선빈의 두 경기 연속 홈런에 힘입어 4회말 현재 5-0으로 앞서 있다.

한편 SSG 최정의 KBO리그 최다 홈런 기록 도전은 ‘사구’로 미뤄졌다.

전날 9회 2사에서 KIA 마무리 정해영을 상대로 동점 솔로포를 날리면서 이승엽 두산 감독(467홈럼)가 어깨를 나란히 한 최정은 이날 1회말 첫 타석에서 크로우의 공에 갈비뼈를 맞으면서 대주자 박지환과 교체됐다.

최정은 이날 몸에 맞는 볼로 ‘330사구’를 기록했다. KBO리그 첫 번째.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