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영광 한빛원전 수명연장 평가서 초안 공람 철회하라”
광주·전남 환경단체, 한수원 규탄
고창군 공람 결정…함평군만 보류
2024년 03월 26일(화) 19:10
광주·전남 환경단체들이 방사선환경영향평가서 초안의 주민공람 강요하는 한수원을 규탄하고 나섰다.

26일 한빛핵발전소 대응 호남권공동행동에 따르면 고창군은 한빛1·2호기 수명연장에 따른 방사선환경영향평가서 초안(평가서 초안) 공람을 지난18일부터 시작했다.

단체는 “그동안 한수원에게 평가서 초안에 대해 보완요청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그 보완이 이루어지지 않은 상황에서 고창군이 주민 공람을 결정한 것에 대해 유감이다”면서 “주민공람을 보류하고 있는 지자체는 이제 함평군만 남았다”고 밝혔다.

단체는 “그동안 지자체는 평가서 초안에 최신기술기준과 중대사고를 고려한 방사선환경영향 평가를 제대로 하라는 것을 요구해 왔지만 한수원은 보완요청에 대해 본질적인 대답은 회피한 채, 내부 규정·지침 등을 들먹이며 동문서답 식 회신으로 일관했다”면서 “한수원의 이렇게 불성실하고 무책임한 답변 태도에 지자체와 지역주민들이 느끼는 분노는 차마 말로 다 표현할 수가 없다”고 주장했다.

단체는 한빛 1·2호기 수명연장 방사선 환경영향평가서의 초안 철회를 요구하며 주민공람을 보류하고 있는 함평군에 대해 지지의 의견을 내놨다.

김종필 광주환경운동 연합 사무처장은 “함평군은 주변 지자체 상황에 흔들리지 말고 오직 주민 안전을 제일로 삼아 마지막까지 최선의 선택을 다해달라”면서 “한수원은 엉터리 방사선환경영향평가서 초안을 철회하라”고 말했다.

/김다인 기자 kd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