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남장총과 전남사회복지법인, 목포대와 순천대 ‘공동 단일 의과대학’ 추진 환영
전남 국립의대 설립 간절한 염원과 절심함의 산물
2024년 01월 30일(화) 15:00
전라남도장애인단체총연합회(이하 전남장총)를 비롯한 전남의 사회복지법인이 목포대학교와 순천대학교의 전라남도 ‘공동 단일 의과대학’ 추진 결정에 대해 적극적인 환영입장을 표했다.

전남장총과 전남지역 사회복지법인 등은 양 대학의 대승적 결단은 ‘전라남도 국립 의과대학’이 반드시 신설돼야 한다는 간절한 염원과 절실함의 산물이라며 적극적인 추진에 함께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단체들은 “어디에 사느냐에 따라 생명과 수명이 좌우돼서는 안되며 200만 전남 도민은 오랜 세월 기본적인 생명권과 건강권을 제대로 보장받지 못한 채 수많은 불편과 위험을 감내해 왔다”며 “전남은 전국 광역지자체 중 유일하게 의과대학이 없는 곳으로 섬 등 의료취약지가 많고 어르신 비중이 커서 의료수요가 높은 반면, 의사 수는 물론 외과·산부인과·소아과 등 필수 의료 기반도 전국에서 가장 열악하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전남은 이런 이유로 해마다 70여만 명이 수도권 등 다른 지역 병원을 찾아 원정 치료를 떠나고 중증 응급과 외상 환자의 절반이 치료 골든타임을 놓치고 있다.

이에 따라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서 지역 내 공공의료 사령탑 역할과 필수 의료인력을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는 국립의대 설립이 어느 지역보다 시급하고 절실한 실정이다.

전남장총과 전남사회복지 관계자는 “한마음 한뜻으로 시작한 ‘공동 단일 의과대학’이 설립되는 날까지 총력을 다해 상호 긴밀한 협력을 해주기를 바라며 정부와 의료계는 ‘전라남도 국립의과대학 신설’로 화답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지역 내에서도 개별적 목소리를 지양하고 도민들의 간절한 염원과 역량을 하나로 결집하여 함께 해주시고 전라남도는 양 대학의 공동 단일 의과대학 설립을 힘껏 지원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목포=장봉선 기자 jbs@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