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연패 탈출 간절한 페퍼스…새해 승리 노린다
오늘 서울서 GS칼텍스 상대 12연패 탈출 도전
야스민의 공격력과 ‘용띠’ 오지영의 활약 기대
2024년 01월 01일(월) 19:00
AI페퍼스가 지난달 30일 페퍼스타디움에서 열린 IBK기업은행과의 경기에서 서로를 격려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페퍼스가 새해 첫 경기에서 연패 탈출을 노린다.

프로여자배구단 페퍼저축은행 AI페퍼스가 2일 서울장충체육관에서 GS칼텍스와의 맞대결을 펼친다. 12연패를 기록하며 2023년 마지막 경기를 마무리한 페퍼스가 2024년 첫 경기에서 연패를 탈출하며 비상할지 주목된다.

페퍼스는 지난 30일 페퍼스타디움에서 열린 IBK기업은행과의 홈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0-3(25-27 16-25 12-25)으로 패했다. 지난 11월 10일 GS칼텍스전 승리 이후 페퍼스는 계속 경기를 내주면서 12연패를 기록했다.

1세트 23-24에서 듀스를 만들며 따라가나 싶었던 페퍼스는 첫 세트를 기업은행에 내준 뒤 2·3세트에서는 큰 점수 차로 맥없이 무너졌다.

기업은행의 육서영과 아베크롬비가 18득점씩을 내며 활약했고 미들블로커 최정민도 12득점을 올렸다. 페퍼스에서는 야스민이 블로킹 득점 1개를 포함해 홀로 15득점을 올려냈지만 이한비(8득점), 박정아(8득점)와 필립스(6득점)가 각각 한 자릿수 득점에 그쳤다.

2023년 페퍼스는 박정아의 영입과, 아헨킴 감독 사퇴 이후 조 트린지 감독의 부임 등 변화의 시간을 거쳤다. 하지만 아직까지 아헨킴 감독이 그려놓은 밑그림 위에 조 트린지 감독의 색이 나오지 않고 있다. 페퍼스는 현재까지 2승 17패, 승점 7점을 기록하고 있다. 7개 구단 중 유일하게 한 자릿수 승점일뿐더러, 6위인 한국도로공사(6승 13패·승점 19)와 승점 차가 12점이나 난다.

페퍼스의 새해 첫 경기 상대인 GS칼텍스는 현재 3위를 지켜내고 있는 팀이다. GS칼텍스는 지난 29일 한국도로공사와의 경기에서 1-3으로 패하며 5연승 도전에 실패했지만 12승 7패, 승점 34를 기록하며 상위권에 머무르고 있다.

GS칼텍스는 페퍼스가 2라운드 첫 경기에서 승리를 만들어 낸 상대다. 당시 페퍼스는 1세트 36%였던 공격 성공률을 5세트에서 70.6%까지 올리며 끈기와 집중력으로 소중한 승리를 얻어냈다. 45득점을 올려낸 야스민은 개인 한 경기 최다 득점을 기록하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GS칼텍스 실바도 이날 31득점을 만들며 페퍼스를 긴장케 했다.

2일 경기에서도 페퍼스 야스민과 GS칼텍스 실바의 격돌이 예상된다. 야스민의 공격 성공률은 47.56%, 실바는 47.03%로 두 선수 모두 각 팀에서 주포의 역할을 해내고 있다.

한편, 청룡의 해를 맞이한 만큼 ‘용띠’인 리베로 오지영이 올해 보여줄 활약에도 관심이 쏠린다. 06~07시즌 1라운드 4순위로 V-리그에 입성한 오지영은 2022년 12월 페퍼스에 투입되어 1년간 페퍼스의 후방을 책임져 왔다. 오지영은 이번 시즌 세트당 평균 디그 4.88개로 디그 4위, 리시브 효율 43.63%로 리시브 4위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오지영은 “작년에 아쉬운 경기들도 있었지만 절치부심하고, 청룡해에 페퍼스가 용처럼 훨훨 날아오를 수 있도록 든든히 뒤를 지키겠다”는 의지를 전했다.

아쉬웠던 2023년을 보낸 페퍼스가 새해를 맞아 새롭게 비상하는 팀으로 거듭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김진아 기자 jingg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