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의도 노크하는 한동훈, 험지 갈까 꽃길 찾을까
원희룡·박민식 장관도 몸풀기…출마 지역구·역할 주목
서울 종로 출마·관악을 ‘자객 공천’ 등 다양한 가능성
2023년 11월 20일(월) 20:00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17일 대구 수성구 스마일센터 방문 중 한 시민에게 꽃다발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한동훈 법무부 장관 등 현 정부 일부 장관들이 국민의힘 소속으로 내년 총선에 나설 가능성이 커지면서 이들의 출마 지역구가 어디로 정해질지에 벌써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박민식 국가보훈부 장관이 그 대상이다. 당내에서는 이들의 출마를 거의 기정사실로 보고 총선에서 어떤 역할을 맡기는 게 적합할지 갖가지 의견이 제기되는 모습이다.

우선 한 장관의 경우에는 본인 의사와 무관하게 당내에서 차출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이 모인 분위기다. 최근 한 장관이 ‘보수 텃밭’인 대구를 찾아 보인 행보를 두고 출마로 마음이 기울었음을 보여준 장면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당 핵심 관계자는 20일 언론과의 통화에서 “한 장관은 출마하는 분위기로 봐야 한다”며 “당으로서도 한 장관을 차출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당 지도부가 이미 윤석열 대통령에게 한 장관 ‘차출’을 건의했다는 말도 나온다.

한 장관의 ‘총선 등판론’이 현실화한다고 가정할 때 현재 당내에서 가장 많이 거론되는 역할은 총선 때 당의 ‘얼굴’이라 할 수 있는 선거대책위원장이다.

이 경우 당 전체 선거를 이끌어야 하는 만큼, 비례대표 앞 순번이나 당선권으로 분류되는 지역구를 줘야 한다는 의견이 많다.

핵심 당직자는 통화에서 “한 장관을 험지로 보내면 당이 ‘한동훈 효과’를 못 누리기 때문에 수도권에서 그나마 어렵지 않은 지역에 출마시키거나 비례대표를 주고 선대본부장 역할을 맡겨야 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반면, 당의 ‘취약지’인 수도권의 바람몰이를 위해 한 장관이 정치적 상징성이 있는 서울 종로에 출마하거나 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지역구인 인천 계양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출마 예상지 중 하나로 거론되는 서울 관악을에 ‘자객 공천’을 해야 한다는 의견도 당 일각에서 나온다.

오신환 혁신위원은 YTN 라디오에서 “한 장관이 어려운 지역에 가서 본인을 희생하면서 승리로 이끌어낼 수 있는 역할을 한다면 당에 더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현실적으로는 한 장관의 출마지는 양당의 선거 전략과 구도가 정해지는 내년 1월 말∼2월 초가 돼야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보는 시각이 많다.

원 장관의 경우는 과거 서울 양천갑에서 3선 의원을 지내는 등 선거 경험이 많기 때문에, 총선 출마를 공식화한다면 당으로서는 여러 변수에 맞대응해서 폭넓게 활용할 수 있는 카드로 여겨지고 있다.

그가 당으로 복귀할 경우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을 가능성이 유력한 가운데, 개인 선거와 당 전체 선거를 병행할 역량과 경험을 갖추고 있는 만큼, 원 장관은 당의 전략에 따라 어느 지역구에 투입하더라도 상대적으로 부담이 적다는 것이다.

현재 당 안팎에서 원 장관의 출마 지역 후보군으로 한 번이라도 거론된 적이 있는 곳은 이재명 대표 지역구인 인천 계양을, 정의당 심상정 전 대표의 지역구인 경기 고양갑, ‘정치 1번지’ 서울 종로 등이다.

특히 1기 신도시 재개발 관련 성과를 앞세워 경기도 고양 등 경기 북부권 선거에서 바람을 일으켜야 한다는 의견이 꾸준히 거론된다.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