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배로 맺은 30년 우정’ 나주-구라요시市 협력 더욱 강화
日서 자매결연 30주년 기념식
2023년 11월 09일(목) 19:00
윤병태(오른쪽 두 번째) 나주시장과 이상만(오른쪽 첫 번째) 나주시의회 의장, 히로타 카즈야스 구라요시장이 ‘자매결연 30주년 기념 선언문’에 공동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나주시 제공>
달콤한 ‘배’(梨)가 맺어준 한일 양국 도시 간 우정이 미래 발전을 위한 협력 강화로 이어지게 됐다.

한국과 일본의 최대 배 주산지인 전남 나주시와 일본 돗토리현 구라요시市가 지난 1993년 자매결연을 맺은 이후 30주년을 맞아 농업·경제·교육·문화·인적 분야의 협력 강화를 약속했다.

나주시는 윤병태 나주시장이 지난 6일 구라요시를 방문해 ‘나주-구라요시 자매결연 30주년 기념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기념식엔 이상만 나주시의회의장, 후쿠타니 나오미 구라요시의회의장, 가메이 가즈요시 돗토리현 부지사, 주고베대한민국총영사관 조은아 영사가 참석해 자매결연 30주년을 함께 축하했다.

구라요시 공식 초청으로 지난 5일부터 8일까지 3박 4일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한 윤병태 나주시장은 히로타 카즈야스 구라요시시장과 미래지향적인 교류·협력 내용을 담은 ‘자매결연 30주년 기념 선언문’에 공동으로 서명했다.

공동선언문에는 농업·경제, 체육, 교육, 문화·예술 등 4개 분야 교류와 협력 확대를 담았다.

일본 돗토리현 중부지역의 중심도시인 구라요시는 배, 수박, 멜론 주산지다.

자연경관이 아름답고 유서 깊은 역사·문화 자원이 풍부해 ‘작은 교토’로도 불린다.

조선시대 ‘작은 한양’(소경)으로 불릴 정도로 유구한 역사를 간직한 나주시와 닮은 점이 많다.

양 도시는 지난 1993년 7월 자매결연을 체결한 이래 농업, 교육(청소년 홈스테이) 등 다방면에서 교류·협력관계를 30년째 이어오고 있는 가운데 더욱 긴밀한 협력에 나설 예정이다.

윤병태 나주시장은 “이번 구라요시시 방문을 통해 양 도시가 미래를 향한 상호 협력을 새롭게 다지는 계기가 됐다”고 지속적인 우호 관계를 강조했다.

히로타 카즈야스 시장은 “코로나19가 종식됐고 10월부터 인천-요나고 직항 항공편도 운항이 재개돼 이전처럼 활발한 교류가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기대감을 표했다.

/나주=김민수 기자 kms@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