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U20월드컵]결승 진출 무산…이스라엘과 3위 놓고 ‘마지막 승부’
이탈리아와 4강전에서 1-2 패배
12일 오전 2시 30분 3위 결정전
2023년 06월 09일(금) 13:21
9일 아르헨티나 라플라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4강전 한국과 이탈리아의 경기. 한국이 후반 1-1상황 이탈리아의 두번째 골을 허용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탈리아와 4강전에서 1-2로 고배를 마셔 결승행이 좌절됐지만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김은중호의 도전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어게인 2019’라는 포부와 함께 전진해온 김은중호는 진격을 거듭해 4강 무대를 밟았지만, 아쉽게 결승전이 아닌 3위 결정전으로 향한다.

한국은 9일 아르헨티나 라플라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FIFA U-20 월드컵 이탈리아와 4강전에서 1-2로 패했다.

직전 대회인 2019년 폴란드 대회 준우승에 이어 2회 연속 결승 진출을 노렸던 한국은 전반 14분 이탈리아의 간판 체사레 카사데이에게 먼저 한 골을 내준 뒤 전반 23분 배준호(대전)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이승원(강원)이 차 넣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그러나 후반 41분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프리킥을 내줬고, 이탈리아 시모네 파푼디가 이를 직접 슈팅으로 연결해 결승 골의 주인공이 됐다.

12일 오전 2시 30분 킹오프할 3위 결정전이자 김은중호의 이번 대회 마지막 경기 상대는 이스라엘이다.

아르헨타나 라플라타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이 경기에서 이긴다면 대회 출전사상 처음으로 3위를 차지한다.

우리나라가 대회 전신인 세계청소년축구선수권 시절부터 4강에 오른 건 이번과 준우승을 차지한 2019년 폴란드 대회, 그리고 1983년 멕시코 대회까지 3번이다.

1983년에는 폴란드와 3위 결정전에서 패해 4위라는 성적표를 받았다.

김은중호로서는 2개 대회 연속 결승행에 한 끗 차로 실패한 아쉬움을 달래면서 최초로 대회 3위라는 성적을 한국 축구에 가져다줄 기회가 받은 셈이다.

한국 남자 축구에는 아직 FIFA 주관 대회 3·4위전에서 이긴 기억이 없다.

성인 대표팀이 나선 월드컵에서 4강 무대를 밟은 건 2002 한일 대회뿐이다. 당시 안방에서 열린 경기에서 튀르키예(터키)에 2-3으로 져 최종 4위로 대회를 마쳤다.

한국과 이탈리아전에 앞서 우루과이와 4강전에서 0-1로 진 이스라엘은 이번 대회에서 가장 극적인 경기를 펼쳐온 ‘돌풍의 팀’이다.

당장 8강에서 ‘우승 후보’ 브라질을 꺾는 이변을 일으켰는데, 연장까지 이어진 이 경기의 최종 스코어는 3-2였다.

1-1로 시작한 연장 시작 1분 만에 브라질에 한 골을 내줬으나 2분 후 동점 골을 넣었고, 연장 전반 추가 시간에 결승 득점을 올리며 극적인 역전극을 썼다.

이스라엘은 일본과 조별리그 3차전, 우즈베키스탄과 16강전에서도 모두 후반 추가 시간에 결승 골을 넣고 이기는 ‘극장 골’로 8강까지 승승장구했다.

지난 3월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U-20 아시안컵에서 우승한 우즈베키스탄, 한국과 나란히 4강에 오른 일본 모두 이스라엘에 무릎을 꿇었다.

이번 대회 들어 아시아팀에 강한 모습을 보여준 셈인데, 특히 일본전에서는 한 명이 적은 수적 열세 속에도 승리를 따냈다.

이스라엘은 이번이 대회 사상 첫 본선 진출이지만, 지난해 유럽축구연맹(UEFA) U-19 선수권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만큼 전력상 얕볼 수 없는 팀이다.

4강전까지 6경기에서 8골을 넣고 7골을 실점했다.

이스라엘은 이번 대회가 본래 개최지였던 아시아의 인도네시아가 아닌 지구 반대편 남미대륙의 아르헨티나에서 열리게 된 배경과 관련된 팀이기도 하다.

유럽 예선을 통과한 이스라엘의 입국이 예상되자 정치·종교적 이유로 이를 반대한 인도네시아 무슬림들의 목소리가 커지며 논란이 일었고, FIFA는 개막 한 달여 전 인도네시아의 개최권을 박탈한 뒤 아르헨티나를 새로운 대회 장소로 선택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