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불참 선언에 제명까지…5·18 기념행사 ‘반쪽’ 우려
5·18행사위 대표자 회의, 부상자회·공로자회 징계 결정
부상자회 행사위 탈퇴…계엄군 ‘합동참배’ 놓고 갈등 고조
2023년 03월 14일(화) 21:05
‘오월의 정신을, 오늘의 정의로!’라는 슬로건으로 치러지는 ‘제43주년 5·18민중항쟁 기념행사’가 공법단체인 5·18부상자회와 5·18공로자회가 불참한 가운데 열리게 됐다.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행사위)가 행사위에서 탈퇴하기로 한 두 단체에 대해 14일 ‘제명’을 결정했기 때문이다. 결국 공법단체와 시민사회단체의 갈등이 극으로 치달으면서 대동세상을 내세운 오월정신에 흠집에 생겼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오월단체를 비롯한 광주·전남 64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제43주년 행사위는 14일 오후 광주시 동구 YMCA 무진관에서 전반기 참가단체 대표자 회의를 개최 <사진>해 5·18부상자회와 5·18공로자회에 대한 징계절차를 진행했다.

두 단체가 먼저 탈퇴를 선언했지만, 오월정신을 실추시키고 행사위의 명예를 훼손한 점에 대해 징계를 해야 한다는 판단에서다.

이날 행사위는 3건의 보고와 3건의 논의사항에 대해 의결했다. 가장 논란이 된 것은 두 공법단체에 대한 징계 건이었다. 행사위는 13일 행사위원장단 회의에서 징계에 대한 의결을 진행하려 했으나 다양한 의견이 나와 14일 전체대표자회의에 상정해 결정하기로 했다.

이날 전체대표자회의에선 참석자 한명의 반대의견을 제외하고 모두 징계의결에 찬성했다.

행사위는 행사위 참가단체에서 두 단체를 제명하기로 했고 두 단체장 또한 행사위원장단에서 제명하기로 했다. 행사위 운영규정에서도 두 단체를 삭제했다. 이번 징계는 두 단체가 자신의 행보를 공개적으로 반성하고 오월정신에 맞게 솔선수범의 모습을 보일 때 까지 유지한다는 것이 행사위 관계자의 설명이다.

제명된 두 공법단체(5·18부상자회, 5·18공로자회)와 시민사회단체간 갈등은 이들 공법단체가 특전사동지회와 추진한 대국민공동선언에서 비롯됐다. 특전사 대원들의 사죄도 없고 지역사회와의 충분한 숙의도 거치지 않고 기습적으로 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대국민 공동선언을 진행한 것이 광주시민들의 공분을 산 것이다. 오월 단체 내부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자 대국민공동선언을 함께 하기로 한 5·18유족회는 행사에서 빠졌다.

이에 187개의 광주·전남 지역시민단체는 ‘오월정신 지키기 범시도민 대책위원회’를 꾸려 행사를 강행한 두 단체에 대해 사죄와 공동선언문 폐기를 요구했다.

하지만 5·18부상자회는 지난 13일 ‘법률적인 근거로 43주년 행사 주체 관련한 공법단체의 입장(통보)’이라는 제목의 공문을 행사위에 보내고 행사위에서 스스로 탈퇴할 것을 알리고 행사위 해체까지 요청했다.

5·18부상자회는 법률적인 근거로 ‘5·18민주유공자 예우 및 단체 설립에 관한 법률’을 명시하고 ‘누구든지 5·18민주유공자나 그 유족 또는 가족을 지원한다는 명목으로 영리목적의 단체를 조직하거나 활동하면 안된다’, ‘단체의 명칭에 5·18민주유공자 또는 그 칭호로 오인될 우려가 있는 용어를 사용하면 안된다’등을 이유로 들었다.

한편 이날 행사위는 43주년 5·18기념행사에 대한 전반적인 틀에 대해서도 의결했다.

5·18 진상규명과 정신계승에 기여하고 정전70주년을 맞아 광주에서부터 평화와 통일의 염원을 모아 오월공동체 정신을 미래세대에게 이어주는 것을 올해 행사의 방향으로 잡았다.

기념행사의 꽃인 전야제의 총감독은 박정운 극단 토박이 상임 연출이 맡아 사업을 구성하기로 했다. 예전에 진행된 오월 풍물단·시민난장·민주평화대행진은 그대로 진행된다. 코로나 정국에 열리지 않았던 국민대회가 다시 열리게 됐고 각종 시민 참여 사업들도 진행하기로 했다.

이날 전체회의에서 한 참석자는 “5·18 당시 총을 들고 불의에 항거했지만 사망 또는 부상당하지 않은 시민들은 공법단체에 들어가지 못했다”면서 “두 공법단체는 그들만이 5·18이라는 생각에 5·18을 사유화 하려 하고 있다. 5·18은 43년 동안 외부의 세력에 맞서 싸웠지만 이제는 내부에서 싸워야 하는 최대의 위기를 맞고 있다”고 말했다.

/정병호 기자 jusb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