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순천시-국토부 “경전선 도심 우회, 시민의견 반영한다”
국토부 시민간담회 개최
14일 정거장 등 기본계획 고시
내년 7월 기본·실시설계 착수
설계과정서 노선 등 상의
2023년 03월 12일(일) 17:30
지난 10일 순천시 순천만국제습지센터 컨퍼런스홀에서 순천시와 국토교통부 주관으로 열린 경전선 철도 건설사업 시민 간담회에서 한 시민이 질의를 하고 있다. <순천시 제공>
순천시가 추진 중인 경전선 철도 건설 사업 도심 우회 노력이 성과로 이어지고 있다.

순천시는 지난 10일 순천시와 국토교통부 주관으로 경전선 철도 건설사업 시민 간담회를 갖고 경전선 도심 우회 최적 방안 찾겠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달 16일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순천을 방문해 “최적의 경전선 도심 우회 방안을 찾겠다”는 답변을 내놓은 이후 기본계획 고시를 앞두고 열린 간담회로 의미가 크다.

국토교통부의 경전선 순천 도심 우회 설명에 앞서 노관규 순천시장은 “철도가 놓인 게 100여 년 전인데 순천은 그때와 비교할 수 없이 커졌다”며 “도시의 미래를 위해서 지혜롭게 의견을 내고 답변을 들어 최종 정책이 결정될 수 있는 시간이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오송천 국토교통부 철도건설 과장이 경전선 철도 건설사업의 추진 경과 및 국토교통부 장관 방문 이후 사업에 대한 후속 조치를 설명했다. 오 과장은 경전선 우회에 대한 시민들의 궁금증과 의견을 청취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시민들은 경전선 도심 우회를 위한 순천시와 국토교통부 노력에 감사의 뜻을 전달했다.

시민들은 ‘경전선 기본계획 수립 당시 순천시 도심 통과 노선 계획 수립에 대한 이유’와 ‘앞으로 노선 결정에 대한 추진 방향’ 등에 대해 질문하면서 최적의 우회 방안 모색을 위한 열정적인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14일 기본계획 고시를 앞두고 이날 건의된 시민들의 의견을 반영할 것으로 보인다.

이후 내년 7월 기본 및 실시설계 착수 시 순천에 최적인 경전선 우회 방안을 마련하고 경전선 철도 건설사업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는 기본계획 고시문에는 주요 경유지, 정거장의 위치에 대해서만 고시되어 있으나 노선에 대해서는 설계과정에서 검토해 메꿔 나갈 예정이다.

경전선 우회 시 기존 노선에 대한 활용계획에 대해서도 향후 순천시와 협의해 나가야 할 사항이라고 국토부는 밝혔다.

노관규 순천시장은 “시민의 뜻을 알았고 중앙정부와 고민을 하며 해결해 나갈 것이지만, 앞으로도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도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순천=김은종 기자 ej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