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영록 지사 “실화자 엄벌…산불 예방 협조해 달라”
특별담화문…전년비 60% 급증에 비상 체계 가동
2023년 03월 09일(목) 19:40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9일 오전 도청 브리핑룸에서 봄철 산불예방 총력 대응을 위한 도민 특별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전라남도 제공
김영록 전남지사가 최근 크고 작은 산불이 연일 발생함에 따라 9일 산불대응 도민 특별담화문을 발표, 산림과 그 인접지에서의 논·밭두렁 태우기 금지 등 예방수칙과 신고요령을 반드시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최근 50년 만에 최악의 가뭄이 찾아오고, 바람도 강해 올 들어 이날 현재까지 전남에선 27건의 산불이 발생, 55ha의 피해를 입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17건)보다 60%나 늘어난 규모다.

실제로 지난 3일 순천 월등면에서 발생한 산불로 47ha의 산림이 불탔고, 복숭아 과수원 등 3억2000여만원의 재산피해를 입었다.

이에 따라 전남도는 산불방지대책본부를 예년보다 1개월 가량 앞당긴 지난 1월 5일부터 운영했다. 이어 3월 6일부터 4월 30일까지 산불특별대책기간을 운영, 22개 시·군과 함께 비상 대응체계를 구축해 산불 예방과 조기 진화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전남도는 실화자 등 산불 발생 원인은 끝까지 조사 후 엄중 처벌토록 해 경각심을 일깨울 방침이다.김영록 지사는 “어렵게 가꾼 우리의 아름답고 소중한 숲을 잃지 않도록 봄철 산불 예방에 적극 협조해달라”고 요청했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