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더불어민주당 “국힘 지도부 친윤 일색 ‘윤석열당’으로 재창당”
김기현·김재원·김병민·조수진·태영호…당정 ‘일방통행’우려
나경원 중도 사퇴·행정관 김기현 지지 등 대통령실 개입 비판
2023년 03월 09일(목) 19:30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9일 국회에서 열린 학교폭력 근절 및 피해자 회복 지원을 위한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9일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를 중심으로 새롭게 출범한 여당 지도부를 겨냥 “친윤(친윤석열) 일색이다”고 비판했다. 또 사실상 대통령실이 여당 전당대회에 개입해 당을 장악했다거나, 국민 여론과 멀어질 것이라는 등의 비판을 쏟아내며 대여 공세를 이어갔다.

윤건영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윤 대통령의, 윤 대통령에 의한, 윤 대통령을 위한 전당대회”였다며 “대통령 측근, 대통령실 직원까지 나선 ‘역대급’ 전당대회”라고 지적했다.

유력 후보로 거론되던 나경원 전 의원이 친윤계와 대통령실의 견제 끝에 출마를 접고, 전당대회 막판에 대통령실 행정관이 단체 대화방에서 김기현 대표를 지지했다는 의혹 등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정무수석 출신인 최재성 전 의원은 YTN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 나와 공천 개입 등으로 유죄 판결을 받은 박근혜 전 대통령을 거론하며 비판에 가세했다.

최 전 의원은 “당시 판결문에 ‘헌법의 근본 가치인 대의민주주의를 훼손하고 정당의 자율성을 침해했다’는 내용이 있다”며 “(이번 국민의힘 전당대회는) 당시와 똑같이 정당법과 헌법을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친윤 일색인 탓에 새 여당 지도부와 대통령실 관계가 다양하게 소통하는 모습이 아닌 ‘일방통행’이 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왔다.

민주당 고문인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국민의힘이) 완전한 ‘윤석열당’으로 재창당했다”고 평가했다.

박 전 원장은 ‘상향식 공천, 탕평인사가 가능할 것으로 보나’라는 물음에 “말로만 그런 것”이라며 “어렵다고 본다”고 잘라 말했다.

민주당은 국민의힘 전당대회 기간에 불거진 김 대표의 ‘울산 땅 투기 의혹’에 대한 공세도 예고했다.

김성환 정책위의장은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땅 투기 의혹을 비롯해 여러 의혹에 변명으로 일관하지 말고 진실을 밝히기 바란다”며 “집권 여당 대표가 투기꾼 의혹 꼬리표를 떼지 못하면 국민 신뢰를 받기 어렵다”고 말했다.

앞서 전날 국민의힘 전당대회에서 김기현 신임 당 대표는 물론이고 최고위원(김재원 김병민 조수진 태영호)과 청년 최고위원(장예찬)도 모두 친윤계로 분류되거나 친윤계를 자처한 인사들로 채워져 ‘친윤 지도부’ 완성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