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장성 일손 부족 구원투수 ‘과수전정단’
과수농가 가지 솎아내기 작업
군, 숙련도 높은 주민 106명 구성
3월까지 총 40ha 현장 지원
2023년 02월 06일(월) 18:55
김한종(가운데) 장성군수가 삼서면 사과농장의 전정 작업을 거들고 있다. <장성군 제공>
장성지역에 올해도 농업인을 돕는 구원투수 ‘과수전정단’이 떴다.

장성군은 과수전정단이 지난 1일 삼서면 사과농장을 시작으로 과수 농가 전정 작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기간은 3월까지며 총 40 ha 규모로 추진된다.

전정은 과일나무의 불필요한 가지를 솎아내는 작업을 말한다. 과일의 상품성을 높이기 위해 꼭 필요한 일이지만, 일정 수준의 숙련도와 전문성을 요구돼 마땅한 전정 인력을 찾는 것이 하늘의 별 따기로 농가의 애로사항이었다.

이에 따라 장성군은 지역 주민으로 구성된 자체 과수전정단을 운영해 문제를 해결하고 있다. 철저한 이론 교육과 반복적인 실습, 엄격한 자격시험을 통과해야 과수전정단으로 활동할 수 있다.

현재 1~3기 사과, 감 품목 과수전정단 106명이 일선 농업 현장에 투입되고 있다.

전문 교육을 받은 전정 전문가들이다 보니 작업의 완성도가 높을 뿐만 아니라 전정 가격도 시중보다 10~15% 저렴해 농가 경영에 도움이 된다.

1인 1일 기준 사과 18만원, 감 16만원으로, 1인당 최대 1㏊까지 지원한다. 전정 비용의 외부 유출을 막아 지역경제에도 일조하고 있다는게 군의 설명이다.

군은 올해도 취약 농업인 전정 비용의 50%를 지원해 혜택을 더욱 확대했다.

지원 대상은 사과, 감을 재배하는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 주민, 장애인, 70세 이상 고령 농업인, 65세 이상 단독가구 여성 농업인이다.

군은 해당 농가에 3월 중 전정 비용의 50%를 지급할 방침이다.

/장성=김용호 기자 yongho@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