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신정훈 의원, 농협·수협중앙회 본사 전남 이전 법안 발의
“지역 성장동력 될 것”
2023년 01월 12일(목) 20:00
더불어민주당 신정훈(나주화순) 국회의원은 12일 농협중앙회 , 수협중앙회의 본사를 전남으로 이전하는 ‘농업협동조합법’ ‘수산업협동조합법 ’을 각각 발의했다.

지난 10여 년간 정부부처의 세종시 이전과 공공기관 지방이전 등의 정책은 비수도권 지역에 건설된 혁신도시에 2019 년도 기준 1704 개 기업의 입주와 20 만 명 이상의 인구가 유입되는 성과를 냈다. 이에 추가적인 지방이전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돼 왔다.

현행법상 중앙회는 ‘서울특별시’ 에 주된 사무소를 두고 , 정관으로 정하는 기준과 절차 등에 따라 지사무소를 둘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전남은 전국 최대 농산물 생산지이자 농어촌공사 , 농수산식품유통공사 등 농생명 분야 공공기관 집적지역이다 . 또 수산물 생산량 (59%) 과 생산액 (39%) 이 전국 1 위지만 , 해양수산 공공 · 유관기관은 주로 수도권 (11 개 ) 에 집중되어 있으며 , 전남엔 단 1 개 뿐인 실정이다.

신정훈 의원은 “농업 경쟁력 강화와 국토 환경 보전 등 농업의 공익적 가치 보존의 선봉장 역할을 하고 있는 ‘농도 전남’ 에 농협 본사를 이전한다면 상당한 시너지를 일으켜 지역의 성장동력이 될 것” 이라고 밝혔다.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