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해남 43개 마을에 문화 꽃이 피었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 공모 선정
지역문화활력촉진 지원사업
주민 999명·예술강사 102명 참여
마을 문화예술 활성화 모델 주목
2022년 12월 20일(화) 18:35
해남군이 추진하고 있는 지역문화활력촉진 지원사업이 주목 받고 있다. ‘해남, 마을에 문화(文花)를 피우다’ 프로그램. <해남군 제공>
해남군이 추진하고 있는 지역문화활력촉진 지원사업이 주민주도 마을 문화예술 활성화의 새로운 모델로 주목 받고 있다.

해남군에 따르면 군은 올해 공모선정된 문화체육관광부 지역문화활력촉진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관내 43개 마을을 대상으로 ‘해남, 마을에 문화(文花)를 피우다’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사업에는 마을주민 999명과 102명의 예술강사가 대거 참여하고 있다.

마을 문화사업은 주민들이 직접 마을의 이야기를 문화예술로 구성해 우리 마을만의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만들어 낸다는 특징이 있다.

마을의 이야기와 설화를 담은 연극, 영화를 제작하고 동화책 만들기, 마을 시집, 마을 역사책 등 정성들인 마을 책자를 만든 마을도 있다. 뉴트로 패션쇼를 개최하는가 하면 마을 합창단과 어르신 밴드를 결성하고, 주민들의 얼굴을 담은 테라코타 부조물, 삶의 이야기를 옮겨 놓은 벽화로 마을에 활력을 더하기도 했다.

주민들이 머리를 맞대고 만들어 낸 하나하나의 작품들은 전국 어디서도 볼 수 없는 해남만이 가진 문화예술 자원으로 탄생했다.

군은 ‘우리마을 문지기 양성교육’을 통해 마을 주민 64명을 마을문화 기획자로 양성하는 한편 1000여명에 이르는 주민들이 주도적으로 마을문화 활성화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을 실시했다.

마을문화사업은 지난 6개월여의 성과를 모아 12월 한달동안‘우리마을 花 페스타’를 개최하고 있다. 해남문화예술회관, 면사무소 광장, 마을회관 등 지역별로 거점공간에서 14개 읍면의 페스타가 열리고 있다. 군은 12월 말까지 읍면 페스타에 이어 43개 마을이 다함께 참여하는 해남군 花 페스타도 개최할 예정이다.

명현관 해남군수는 “우리마을 문화예술 만들기라는 의미있는 작업에 참여해준 주민 들과 마을문화 기획자, 예술강사 분들에게 감사드리며, 전국에서 흔히 볼 수 없는 주민이 주도하는 마을문화예술의 새로운 모델이 된 것 만큼 앞으로도 더욱 활발한 문화예술 활동을 통해 주민들의 자긍심도 높이고 더욱 행복해지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해남=박희석 기자 dia@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