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화물연대 파업…꽉막힌 운송길 광주·전남 현장 물류 차질
여수산단·광양제철소 차질 현실화
목포항도 컨 평균반출입량 밑돌아
광주 기아 완성차 다른 적치장으로
2022년 11월 28일(월) 19:17
화물연대 총파업 닷새째인 28일 오후 광주 광산구 한 레미콘 업체 주차장에 차량들이 멈춰 서있다. /나명주 기자 mjna@kwangju.co.kr
화물연대 파업이 28일로 닷새 째를 맞으면서 광주와 전남지역의 산업 현장 곳곳에서 물류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국내 최대 석유화학·철강업체가 밀집한 여수산단과 광양제철소의 물류 차질이 현실화되고 있다.

28일 전남도에 따르면 화물연대 조합원들은 여수산단·광양항 등 7개 시·군의 25개 거점에서 정부와의 협상 추이를 파악하며 집결해있는 상태다.

여수산단의 경우 산단 내 네트럭하우스 앞 길목을 비롯 GS칼텍스 출하장 앞 등 물류 거점 11곳에서 700여 명의 조합원들이 모였으며, 광양항에서는 허치슨 부두 인근에 수십여명의 조합원들이 집결해 파업을 이어갔다.

이로 인해 산단에서 생산한 석유화학 제품, 휘발유·경유 등이 정상적으로 출하하지 못하고 공장 내에 쌓이고 있다.

파업에 대비해 긴급 물량은 사전에 출하했고 임시 적치장도 마련해 아직은 공장 가동 중단이라는 최악의 상황까지는 가지 않았다.

하지만 파업이 장기화하면 공장 가동마저 중단하는 상황에 직면할 수 있다.

광양제철소 물류 차질도 계속되고 있다. 육송 운송길이 막혀 철도와 선박으로 내보내고 있지만, 철도 파업마저 예고돼 물류 적체 심화에 대한 우려가 크다.

특히 화물연대의 운송 거부로 인해 광양항의 컨테이너 운송이 이뤄지지 않고 있어, 컨테이너 터미널 2곳의 반출입 물동량은 사실상 ‘0’을 기록했다. 화물연대가 총파업에 돌입한 지난 24일 새벽 0시 이후 컨테이너 반출입량은 군납 긴급 물류 1TEU(20피트 규격 컨테이너 1대분)에 불과하다. 평시(지난달 기준) 오전 10시~오후 5시 사이 컨테이너 반출입량이 4625TEU인 것과 비교하면 물류가 멈춘 것이다.

목포항도 일일 컨테이너 평균 반출입량인 211.6TEU를 크게 밑돌아, 전날 하루 통틀어 컨테이너 26TEU만 오고 갔다.

광양항의 경우 부두에 쌓이는 컨테이너들이 많아지고 있는 실정이어서 파업이 장기화되면 물류 적체 현상이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광주에서는 기아 오토랜드 공장에서 생산된 완성차가 임시번호판을 달거나 아예 달지도 않은 채 운행하며 다른 적치장으로 옮겨지고 있다.

완성차를 운송할 카캐리어 차량이 멈춰서 생산 물량을 공장 주차장에 모두 수용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기아차는 운전원 수백 명을 임시 채용해 광산구 평동 출하장과 장성 물류센터로 완성차를 직접 운전해 옮기고 있다.

공장은 하루 생산량인 2000대를 모두 외부 적치 공간으로 빼는 것을 목표로 파업이 끝날 때까지 개별 운송을 이어갈 방침이다.

공장은 파업 장기화를 대비해 기존 보관 장소인 평동 출하장(5000대)·장성 물류센터(3000대)에 더해 광주 제1전투비행단(3000대)·기아 챔피언스필드 주차장(400대)·광주시청 야외음악당(300대) 등 1만1700대 적치 공간을 확보했다. 함평 나비축제장 주차장(2800대), 광주 에너지 밸리 산단 미개통 도로(1000대), 광주 동구 용전동 폐국도(500대) 등 추가 적치 장소도 검토 중이다.

한편, 국토교통부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동조합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는 28일 오후 2시께 정부세종청사에서 총파업 이후 첫 면담을 가졌지만, 타협점을 찾지 못한 채 서로의 입장차만 확인했다.

국토부와 화물연대는 오는 30일 세종청사에서 다시 만나 대화를 이어가기로 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화물연대 업무개시명령 발동 여부를 심의할 국무회의를 직접 주재할 예정이다. 사실상 명령 발동을 예고한 것으로 해석된다. 절차상 업무개시명령은 국무회의 심의를 거쳐 국토교통부 장관이 발동하게 된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28일 파업 중인 화물연대를 겨냥해 정부가 업무개시명령 발동을 시사한 것과 관련, 합의안 약속을 저버린 정부가 노동계를 협박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번 파업과 관련, 전남도 관계자는 “광양항의 경우 화물연대 파업을 앞두고 긴급 물량 등으로 미리 컨테이너를 출하해 현재까지는 다소 여유가 있지만 파업이 장기화할수록 반출입량이 급감, 적치장이 부족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지을 기자 dok2000@kwangju.co.kr

/박기웅 기자 pboxer@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