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손흥민 풀타임’ 한국, 우루과이전 0-0 무승부…16강 보인다
손흥민 부상 이후 22일만의 실전
‘난적’ 우루과이 두 차례 골대 강타
28일 가나와 2차전서 승리 도전
2022년 11월 25일(금) 00:45
한국 대표팀의 주장 손흥민이 24일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우루과이의 경기가 0-0으로 끝난 뒤 마스크를 벗고 관중석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한국이 손흥민의 ‘마스크 투혼’ 속에 우루과이를 상대로 승점 1점을 챙겼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4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남미 강호 우루과이를 상대로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우루과이의 강력한 슈팅이 두 차례 골대를 맞으면서 한국은 가슴을 쓸어내렸다.

12년 만의 월드컵 16강을 노리는 한국은 ‘난적’을 상대로 팽팽한 승부를 펼치면서 승점을 챙겼다. 이번 무승부로 우루과이와의 역대 전적은 1승 2무 6패가 됐다.

남미팀 상대 첫 승은 다음을 기약하게 됐다. 한국은 역대 월드컵에서 우루과이전 1무 2패 포함 남미팀을 상대로 2무 4패를 기록하고 있

황의조(올림피아코스)를 최전방에 세운 벤투 감독은 손흥민(토트넘)과 나상호(서울)를 좌우 측면 공격수로 배치했다.

안와 골절상 여파로 안면 보호대를 한 ‘캡틴’ 손흥민은 예상과 달리 풀타임을 소화하면서 투혼을 발휘했다.

금호고 출신의 나상호는 햄스트링 부상이 있는 황희찬(울버햄프턴)을 대신해 첫 월드컵에서 선발 출전의 영예를 안았고, 초반 공·수에서 좋은 움직임을 보여줬다.

이재성(마인츠)과 황인범(올림피아코스)이 공격 2선을 맡았고, 수비형 미드필더로 정우영(알사드)이 자리했다.

김진수(전북), 김영권(울산), 김민재(나폴리), 김문환(전북)으로 포백 수비라인이 꾸려졌고, 김승규(알샤바브)가 ‘수문장’으로 나섰다.

초반 양 팀은 치열한 기싸움을 벌였다.

전반 19분 페데리코 발베르데(레알 마드리드)가 날린 왼발슛이 이날 경기 첫 슈팅이었다.

전반 33분 황의조가 오른쪽에서 김문환이 올려준 공을 받아 오른발 슈팅을 날렸지만 아쉽게 골대 위로 살짝 벗어났다. 38분에는 황인범의 오른발 슈팅이 골대를 벗어났다.

전반 42분 아찔한 장면이 나왔다. 우루과이의 코너킥 상황에서 발베르데의 크로스를 받은 디에고 고딘(벨레스 사르스필드)이 헤더를 시도했고, 공은 골대 왼쪽을 맞고 나왔다 .

후반 11분 한국이 다시 가슴을 쓸어내렸다.

오른쪽 사이드라인 부근에서 손흥민이 마르틴 카세레스(LA갤럭시)에게 뒤꿈치를 밟히면서 넘어졌다. 스파이크가 벗겨질 정도로 큰 충격 속에 손흥민은 쉽게 자리에서 일어나지 못했다. 그리고 카세레스에게 이날 첫 경고가 주어졌다.

후반 17분에는 우루과이 역습 상황이 전개됐고, 김승규가 패스를 차단하면서 위기를 넘겼다. 하지만 이 상황에서 다르윈 누녜스(리버풀)를 저지하려던 김민재가 미끄러져 넘어지면서 우려를 샀다.

우루과이가 후반 19분 수아레스를 빼고 동갑내기 베테랑 공격수 에딘손 카바니(발렌시아)를 그라운드로 올렸다.

벤투 감독은 후반 29분 황의조, 이재성, 나상호를 대신해 광주대 출신의 ‘K리그 득점왕’ 조규성(전북), 손준호(산둥 타이산), 이강인(마요르카)을 투입하며 분위기를 바꿨다.

그리고 후반 31분 조규성이 이강인의 패스를 받아 왼발슛을 시도했고, 공은 골대 오른쪽으로 살짝 벗어났다.

35분에는 누녜스가 왼발로 슈팅을 날렸고 골대 오른쪽으로 공이 빠져나갔다.

후반 44분 행운의 여신이 다시 한번 한국의 손을 들어줬다. 발베데르의 중거리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가면서 ‘0’의 균형은 깨지지 않았다.

이어진 공격에서 손흥민이 회심의 왼발슛을 선보였지만 이마저도 골대를 벗어나면서 경기는 0-0 무승부로 막을 내렸다.

우루과이와의 첫 경기를 잘 풀어낸 한국은 28일 오후 10시 가나를 상대로 승리를 노리게 된다. 12일 3일 오전 0시에는 포르투갈과의 3차전이 펼쳐진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