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노동연구원·산업연구원, 전남 서남권 조선 인력부족 해결 모색
고용정책 전문가 정책 토론회
2022년 10월 11일(화) 00:15
고용정책 전문가들이 전남 서남권의 조선업 인력 부족 문제 해결을 위해 머리를 맞댄다.

한국노동연구원과 산업연구원이 주관하고 현대삼호중공업이 후원하는 ‘전라남도 서남권의 조선산업 인력 정책 연구 토론회’가 11일 오후 1시30분부터 4시50분까지 호텔현대(목포)에서 열린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산업연구원의 이은창 연구위원이 ‘조선산업 환경변화와 시장전망/국내외 주요 정책’을, 한국노동연구원의 박종식 부연구위원이 ‘조선산업 고용 변화 분석과 주요 이슈’, 한국노동연구원의 이규용 센터장은 ‘조선산업 및 전남 서남권 특화 고용정책 제언’이라는 내용으로 주제 발표를 한다.

이어 목포대학교 송하철 교수와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 정석주 전무, 전남도청 김미순 과장, 전남대불산학융합원 조두연 원장, 전남대불산학융합원 노성호 센터장, 한국수출입은행 양종서 박사, 한국고용정보원 이상호 박사, 고용노동부 제호민 사무관, 현대삼호중공업 박한규 수석, 한국노동연구원의 이규용 센터장과 박종식 부연구원, 한국산업연구원 이은창 연구위원이 패널로 나서 자유토론을 진행한다.

이번 토론회는 최근 수주 물량 급증에도 장기간 지속되어 온 불황과 코로나 19,학령인구 감소로 생산기술인력 부족 문제가 지역 조선업계에 현안으로 대두됨에 따라 실시된다.

특히 목포, 영암, 무안 등 전남 서남권은 배후인구가 약 40만 명으로 500만명이 넘는 부산, 울산, 거제 등 동남권의 10%도 안돼 인력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역 조선업계의 한 관계자는 “인구소멸지역이라는 특수성을 가진 전남 서남권에서 조선산업이 지속 가능한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해 어떤 인력 정책이 필요한 지 심도 있는 토론이 진행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영암=전봉헌 기자 jb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