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지리산기독교선교유적지보존연합, 최초 식물도감 ‘한국의 들꽃과 전설’ 기증
구례군과 고서 기증 전시·홍보
2022년 10월 03일(월) 18:40
인요한(오른쪽) 지리산기독교선교유적지보존연합 공동이사장이 최근 구례군청을 찾아 ‘한국의 들꽃과 전설’(FLOWERS AND FOLK-LORE FROM FAR KOREA)을 전달한 뒤 김순호 구례군수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구례군 제공>
지리산 선교 유적지 보존과 계승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사)지리산기독교선교유적지보존연합과 구례군이 고서 기증 협약을 체결했다.

구례군에 따르면 지리산기독교선교유적지보존연합 인요한 공동이사장과 오정희 사무총장이 참석한 가운데 인요한 공동이사장이 소장하고 있던 고서 ‘한국의 들꽃과 전설’(FLOWERS AND FOLK-LORE FROM FAR KOREA) 1점을 구례군에 기증했다.

이 고서는 선교사인 존 C 크레인 목사의 부인인 플로렌스 크레인이 지리산 야생화와 평양 모란봉 등을 그려서 1931년에 영어로 발간한 우리나라 최초의 컬러 식물도감으로 여러 야생화 그림과 설화, 약효 등이 기록됐다.

미술에 천부적 소질이 있었던 크레인 부인은 1912년 남편을 따라 우리나라에 와 14년 간 머물며 조선 풍속도, 비각, 야생화 등을 그렸다. 자신이 그린 120여점으로 1933년 우리나라에서 회화전을 개최하기도 했다.

구례군과 지리산기독교선교유적지보존연합은 기증받은 고서를 활용한 기획 전시와 출판, 홍보활동 등을 할 계획이다.

/김대성 기자 big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