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목포시, 신안 ‘갯벌 세계유산 보전본부’ 유치 힘 보탠다
29일까지 범시민 서명 캠페인
2022년 09월 23일(금) 00:15
목포시가 신안군의 ‘갯벌 세계자연유산 보전본부’ 유치에 힘을 보탠다.

목포시에 따르면 해양수산부는 지난 8월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된 ‘한국의 갯벌(서천, 고창, 신안, 보성·순천 갯벌)’의 통합적인 총괄·조정 기능을 담당할 ‘갯벌 세계자연유산 보전본부 건립지 선정 계획’을 발표하고, 공모절차 등을 공개했다.

시는 전국 최대 규모인 세계자연유산 갯벌의 총면적 85.7%를 보유하고, 지난 2003년부터 독자적으로 갯벌 세계자연유산 등재에 공헌해온 신안의 건립 당위성을 적극 알리고 범시민적 지지 분위기를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갯벌 세계자연유산 보전본부 유치 지지서명은 ‘온라인(모바일) 전라남도 갯벌 세계자연유산 보전본부 유치기원 웹사이트(www.한국의갯벌.com)’에서 펼쳐지고 있다.

시는 오는 29일까지 시 산하 직원 및 방문 민원인 등을 대상으로 유치 지지서명 캠페인을 온·오프라인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목포시 관계자는 “갯벌 세계자연유산 보전본부의 신안 건립을 지지하며 서명 캠페인 운동이 유치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한다”면서 “앞으로도 서남권 공동발전과 무안반도 통합 분위기 조성을 위해 신안군과 유기적인 관계를 유지하고, 시군의 경계 없이 협업 사업을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목포=장봉선 기자 jbs@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