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보성군, 율포해수욕장 ‘반려해변’으로 가꾼다
연안환경보전연합회와 업무협약
기관·단체 참여 해양환경 교육도
2022년 08월 31일(수) 19:10
‘녹차수도’ 보성군이 율포해수욕장을 반려해변으로 가꾼다.

보성군은 최근 사단법인 연안환경보전연합회(이사장 임영태)과 반려해변&해양환경교육 사업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

연안환경보전연합회는 ‘반려해변&해양환경교육’을 통해 해변과 연안을 보호하고, 그 가치를 알리는 데 힘쓰고 있다.

보성군과 연안환경보전연합회는 지난 29일 업무협약<사진>과 더불어 회천면 행정복지센터와 율포솔밭해수욕장 일대에서 ‘반려해변&해양환경교육’도 추진했다.

교육에는 연안환경보전연합회와 보성군을 비롯해 보성차생산자조합(조합장 서상균), 고흥군수협 회천지점(지점장 이화현), (주)모아레저산업(대표 유형은), (유)삼송이엔시(대표 임배석), 율포어촌계(계장 이경자)·동율어촌계(계장 김영인), 회천초등학교 등 보성지역의 다양한 기관·단체가 동참했다.

이번 행사는 ‘내가 사랑한 율포솔밭해수욕장 깨끗하고 아름답게 가꾸자’라는 슬로건으로 연안환경연합회에서 ‘해양생태계와 환경보전’이라는 주제의 특강, 율포솔밭해수욕장 정화 활동, 보성군 민간인명구조대의 안전교육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이번 환경교육을 통해 회천초등학교와 어촌계 주민들은 해양환경의 중요성을 인식시키는 계기가 됐다는 평이다.

특히 현장에서는 율포 솔밭해수욕장을 반려해변으로 입양해 지속적인 관리 및 정화활동을 이어가겠다는 다짐을 담은 업무협약(MOU)이 체결됐다. 협약에는 보성차생산자조합, 고흥군수협 회천지점, (주)모아레저산업, (유)삼송이엔시, 율포·동율어촌계가 참여했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보성군은 유네스코세계자연유산에 등재된 보성벌교갯벌이 있는 만큼 일찍이 연안과 해변의 중요성을 알고, 쓰레기 정화활동에 힘써왔다”면서 “반려해변이라는 개념을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해양 생태계를 아끼고, 보호하려는 실천적 움직임이 활성화되길 바라고 보성군도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보성=김용백 기자 kyb@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