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우주산업’ 대전 끼워넣기 … 고흥 기능 약화 우려
전남 발사체 산업·경남 위성 산업
2개의 클러스터 지정 원칙에서
대전 연구·인재 개발 3개 축으로
우주산업 육성 전략 변화 예고
전남 R&D 기능 축소·제한될 듯
2022년 08월 18일(목) 19:27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우주산업과 관련해 대전·전남·경남 등 3개축 중심으로 산업을 육성하겠다고 밝힘에 따라, 애초 고흥과 경남 사천의 2개축을 중심으로 한 우주산업 발전계획이 변경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 6월20일 발사를 앞두고 누리호(KSLV-Ⅱ)가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발사대에서 기립하고 있는 모습. /김진수 기자 jeans@kwangju.co.kr
정부가 추진중인 ‘우주산업 클러스터’(특화지구) 지정·육성 사업에 대한 기조 변화가 뚜렷하게 감지되면서 전남도가 바짝 긴장하며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100일 기자회견을 통해 ‘우주항공 집적단지를 중심으로 발사체·위성 클러스터 2개를 ‘우주산업 클러스터’로 지정하겠다‘는 지난 7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발표와 상이한 정책 추진 입장을 예고하면서다.

전남도는 사업 추진 과정에서 미칠 영향을 계산하며 향후 진행 상황을 예의 주시하는 분위기다.

18일 전남도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출근길 문답에서, 우주산업 육성과 관련해 “대전의 연구·인재 개발, 전남의 발사체 산업, 경남의 위성 산업 등 삼각 체제를 제대로 구축해서 NASA(나사· 미국 항공우주국)를 모델로 한 우주항공청을 설립해서 정책적으로 뒷받침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이 언급한 대전·전남·경남 등 3개 축을 중심으로 우주산업을 육성해야 한다는 전략은 정부의 기존 방침에서 변화된 것으로, 뚜렷한 정책 기조 변화가 엿보이는 대목이다. 과기정통부가 지난 7월 7일 열린 제 42회 우주개발진흥실무위원회를 통해 발표한 ‘우주산업 클러스터 추진계획’과는 달라진 추진 방향을 밝혔다는 게 지역 산업계 분석이다.

애초 과기정통부는 발사체 클러스터(특화지구), 위성 클러스터 등 2곳을 우주산업 클러스터로 지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과기정통부는 당시 ▲관련 인프라(시설·장비)가 이미 구축된 지역을 우선 검토하고 ▲선택과 집중을 위해 발사체·위성 특화지구별 각 1개씩(총 2개)만 지정하겠다는 원칙을 세운 바 있다. ‘추후 필요시 특화지구 추가 지정 등 검토 추진’이라는 단서가 포함되긴 했지만, 인프라 등을 고려하면 고흥과 경남 사천을 감안한 결정으로 받아들여졌다. 고흥엔 나로우주센터, 사천엔 한국항공우주산업 등이 위치해있다.

하지만 윤 대통령의 이번 기자회견 발언으로 이 같은 지정 원칙이 바뀌었다는 지적이 나오는 실정이다.

과기정통부 내부에서도 윤 대통령 발언에 따른 검토를 하지 않을 수 없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당장, 오는 9월로 예정된 클러스터 최종 지정 지역 발표 때 ‘추가 지정지’를 포함할 지 여부도 검토 대상에 넣는 방안이 논의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남도도 긴장하는 분위기다. 나로우주센터 중심의 우주발사체 클러스터 지정을 통해 우주 핵심 인프라 구축 및 특화산단 조성, 전문인력 양성 등을 검토해온 만큼 자칫 지역 개발에 영향을 미칠 지 모른다는 불안감이 엿보인다.

대전지역을 중심으로 연구·인재 개발 분야 클러스터가 추가 지정될 경우, 고흥 발사체 클러스터에서의 연구·인재 개발 등 R&D 기능이 축소되거나 제한될 지 모른다는 우려도 적지 않다.

전남도 관계자는 “발사체 분야 연구·인재 개발 등이 현장 중심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점을 정부도 알고 있는 만큼 별다른 영향이 없을 것으로 보이지만 향후 진행상황을 지켜보며 대응 방향을 세울 것”이라고 말했다.

과기부 관계자는 “지역 산업계의 우려를 이해하고 있으며, 클러스터 추가 지정을 할 때에도 발사체, 위성 특화지구와 차별화된 곳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남도는 고흥 봉래면 외나로도 일대 28.4㎢를 ‘우주발사체산업 클러스터’로 조성하는 데 총력을 쏟고 있다. 오는 2031년까지 10년 간 8082억원을 투입해 7개 분야 21개 사업으로 나뉘어 추진될 예정이다.

/김지을 기자 dok2000@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