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선대병원 김성중 응급의학과 교수, ‘중앙응급의료센터장’ 취임
2022년 05월 02일(월) 11:22
조선대병원 김성중 응급의학과 교수가 지난 1일 대한민국의 응급의료를 책임질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장’에 취임했다.

2001년 7월 31일 설립된 중앙응급의료센터는 모든 국민의 성별, 연령, 민족, 종교, 사회적 신분 또는 경제적 사정 등을 이유로 차별받지 아니하고 응급의료를 받을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응급체계의 중앙사령탑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또 센터는 현장 및 병원 응급의료의 질 향상 및 첨단 IT기술을 접목한 각종 정보화사업의 확대를 통해 21세기 선진 응급의료사업을 추진하고 응급실 평가를 통해 응급의료서비스의 질을 향상시키는데 노력하고 있으며, 국외재난의료 지원과 대한민국 해외긴급구호대(KDRT) 이동식병원 관리 및 운영하고 있다.

김성중 신임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은 “응급환자 발생 시 골든타임 내에 전국 어디에서나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으려면 지역 중심의 응급의료체계 확립이 중요하다”면서 “대한민국 응급의료가 든든한 사회안전망으로 촘촘하게 자리 잡고 기능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김성중 교수는 조선대학교 보건소장과 학생처장·대외협력처장, 조선대병원 응급의학과 과장·진료부장·기획실장, 대한응급의학회 기획이사, 건강심사평가원 전문위원, 광주·전남도 응급의료 위원 등을 역임했으며 현재는 광주광역시 응급의료지원센터장과 조선대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채희종 기자 chae@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