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부, ‘화정 아이파크 붕괴’ 중수본 운영
노동부 장관이 본부장
24일 광주에서 첫 회의
2022년 01월 24일(월) 00:00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가운데)이 12일 광주의 신축 아파트 공사 붕괴사고 현장을 방문해 사고 수습 상황을 점검하고 있는 모습. <고용노동부 제공>
‘광주 서구 화정 아이파크 붕괴 사고’가 유례 없는 고난도 사고로 드러남에 따라 실종자 구조와 수습 등을 정부에서 직접 맡아야 한다는 지적<광주일보 2022년 1월 20일자 1면>과 관련, 사고 발생 2주일 만에 정부 주도의 중앙사고수습본부가 본격 가동된다.

23일 광주시 등에 따르면 정부는 광주 아파트 신축공사 붕괴사고와 관련해 중앙사고수습본부(이하 중수본)를 운영한다. 중수본은 노동부와 행정안전부, 국토교통부, 소방청 등 관계기관으로 구성되며, 안경덕 노동부 장관이 본부장을 맡는다.

중수본은 실종 근로자 수색과 현장 수습, 피해 지원 등을 총괄 지원한다. 행정안전부는 재난안전 분야 특별교부세를 광주시에 교부해 수색·구조 활동에 드는 비용을 지원한다. 소방청은 중앙긴급구조통제단을 구성해 안전한 수색 환경이 마련되면 전국 구조인력을 가동한다. 중수본은 24일 오후 3시 사고 현장에서 첫 회의를 열고 관계기관으로부터 수색·구조 활동, 타워크레인 제거, 붕괴건물 안정화, 실종자 가족 지원 등 상황을 보고받고 수색·구조 계획 지원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광주시와 지역사회는 정부 주도의 중수본 설치를 요청해 왔으며, 해외순방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로 급 물살을 탔다. 문 대통령은 지난 22일 ‘중동 3개국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직후 “지자체와 업체의 노력과 힘만으로는 실종자 수색, 현장 수습, 피해지원 등에 한계가 있을 것”이라며 “사고 수습 과정 전반에서 정부가 주도적인 역할을 하는 방안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광주시는 설 명절을 앞둔 피해자 긴급 지원 대책도 마련하기로 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지난 22일 서구청, 현대산업개발 등과 긴급 회의를 갖고 “생업을 제쳐두고 사고 현장에 머물고 있는 피해자 가족, 추가 붕괴 위험으로 대피 생활을 해야 했던 인근 주민과 상인, 내 집 마련의 꿈이 무너진 입주 예정자, 그리고 공사중단에 따른 하청업체 근로자 등 이번 사고로 고통받는 사람이 너무 많다”며 “당장 명절을 앞두고 생계가 막막한 시민을 외면해서는 안 된다. 고통받는 이들에게 열과 성을 다하는 것이 광주 정신이고 공직자의 책무”라고 강조했다.

/박진표 기자 lucky@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