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충원율 50%로 올려야”
비수도권 7개 권역 대학 총장협의회 연합, 정책청원문 발표
2022년 01월 19일(수) 21:50
비수도권 지역의 총장들이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의무충원율을 50%로 올리고, 정원감축은 수도권과 비수도권이 동일비율로 추진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광주·전남지역을 비롯한 비수도권 ‘7개 권역 대학 총장협의회 연합’이 19일 대한민국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정부 차원의 지역대학정책을 촉구하는 ‘정책청원문’을 발표했다. 이날 발표한 정책청원문은 여야 각 정당과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들에게도 전달될 예정이다.

전국 4년제 일반대학 협의체인 한국대학교육협의회 소속 9개 권역 중 광주·전남과 대구·경북 등 비수도권 7개 권역의 127개 대학 총장들로 구성된 ‘7개 권역 대학 총장협의회 연합’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정책청원문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지역대학 발전을 위한 ‘5대 정책’에 관한 청원문을 발표했다. 5대 정책은 ▲공공기관 지역인재 채용의무제 개선 ▲사립대학법 제정과 지역 사립대학의 특수상황을 고려한 재정지원 확대 ▲국립대학법 제정 ▲정원감축 방향 ▲한계사립대학의 퇴로 마련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비수도권 ‘7개 권역 대학 총장협의회 연합’은 이날 발표문을 통해 “산업화 시대를 지나면서 학문과 인재육성으로 지역과 국가 발전에 핵심 역할을 수행해온 지역대학이 위기에 처해 있다”며 “지역에 젊음과 활력을 불어넣으며 지역민들의 자부심이 되어온 지역대학의 위기가 이대로 계속 간다면 우리나라 전체 비수도권 지역의 침체와 소멸도 피할 수 없을 것”이라며 정부와 정치권에 특단의 대책을 요구했다.

/채희종 기자 chae@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