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독해진 훈련, 더 강해졌다’ KIA 마무리캠프 종료
정해영 “나를 넘기 위해 열심히 준비했다”
김태진 “부족했던 것 시험하며 숙제 받아”
2021년 11월 29일(월) 21:50
챔피언스필드에서 진행됐던 KIA타이거즈의 마무리캠프가 29일 종료됐다. 사진은 수비훈련에 앞서 미팅을 하는 모습.
‘호랑이 군단’이 새로운 시즌을 위한 밑그림을 그렸다.

KIA 타이거즈가 29일 마무리 훈련을 끝냈다. 지난 4일 KIA 함평 챌린저스필드에서 퓨처스 선수단이 먼저 훈련에 돌입했고, 11일에는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1군 선수단의 훈련이 시작됐다.

김종국 수석코치와 이범호 퓨처스 총괄코치의 지휘 아래 이뤄진 이번 훈련은 체력, 기술 강화 그리고 팀 전력 업그레이드를 목표로 했다.

1군 마무리캠프를 이끈 김종국 수석코치는 “선수 모두 부상 없이 기본기 위주의 훈련을 진행하며 전체 일정을 잘 소화했다. 야수는 수비, 주루, 타격훈련에 초점을 맞췄고, 투수는 회복 훈련에 주력했으며 모두 높은 성취도를 보여줬다”며 “선수, 코치 모두 맡은 바 업무를 충실히 수행하며 스프링캠프를 위한 몸만들기 등에 총력을 기울였다”고 밝혔다.

지난해에는 ‘체력’에 집중한 정적인 캠프였다면 이번에는 ‘기본기’를 강조한 동적인 캠프가 운영됐다. 특히 야수진은 그라운드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면서 기술 훈련을 전개했다.

프로 2년 차에 팀의 마무리로 우뚝 선 정해영은 “열심히 했다. 평소 하던 대로 웨이트, 트레이닝 부분에 신경 썼다”며 “프로그램을 잘 주셔서 거기에 따라서 했다. 또 막내여서 앞에서 더 열심히 하려고 했다”고 언급했다.

‘생각’을 더한 캠프이기도 했다.

정해영은 “작년에는 물 흘러가듯 시키는 대로 했다. 올해도 그렇게 했지만 좀 더 생각이 든다. 나에게 맞는 운동 등을 생각하면서 훈련했다”고 말했다. 정해영은 ‘매년 나를 넘어서는 것’을 목표로 언급하면서 12·1월도 알차게 보내겠다는 각오다.

정해영은 “겨울에도 아는 센터에서 계속 체력을 끌어올리는 훈련에 집중할 생각이다”며 “항상 목표가 매년 ‘나를 뛰어넘는 것’이라서 더 잘하고 싶다. 올해는 말도 안 되게 잘한 것 같고, 내가 생각해도 좋은 결과가 나왔다. 내년에 이닝도 더 던지고 싶고 1경기라도 더 하고, 세이브 하나라도 더 하고 싶다. 이제 시작이니까 더 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더 열심히 할 생각이다”고 언급했다.

입단 후 가장 많은 타석을 소화하면서 의미 있는 시즌을 보낸 김태진에게도 이번 캠프는 새 시즌을 위한 발판이 됐다.

김태진은 “지난해에는 기술적인 부분은 거의 안 하고 웨이트적인 부분을 했다. 그 스케줄도 좋은 부분이 있지만 이번 캠프에서는 개인적으로 안 된 것들을 해보고 코치님들과 이야기를 배워나갈 수 있는 부분이 있어서 좋았다. 날씨도 워낙 좋았다”며 만족감을 보였다.

치열한 경쟁이 전개되는 스프링캠프에 앞서 부족한 부분들을 시험해보면서 비활동 기간 준비 방향도 잡고, 불안감도 지웠다.

김태진은 “올해 안 됐던 부분을 필드 나가서 해보니까 좋았다. 지난해에는 많이 불안하고, ‘이렇게 해서 될까’하는 생각도 들었는데 올해는 안 됐던 것들을 숙제로 받으니까 좋다. 비시즌에 그 부분 신경 쓰고, 스프링캠프를 치르고 시즌 들어가면 좋을 것 같다”며 “12월에는 잠깐 본가로 가서 쉬었다가 광주에서 웨이트 트레이닝 등을 할 생각이다. 또 (김)선빈이 형과 같이 제주도 가서 기술 훈련, 러닝 등을 하려고 한다”고 계획을 밝혔다.

지난해보다는 더 치열하고, 동적이었던 마무리캠프를 끝낸 KIA 선수들이 보이지 않는 곳에서 ‘진짜 경쟁’을 이어가게 된다.

/글·사진·영상=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