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월출산 무위사 수륙대재 코로나 종식·국난 극복 염원
2021년 09월 27일(월) 01:30
강진 월출산 무위사는 지난 25일 극락보전 앞마당에서 코로나 종식·국난극복 염원을 위한 ‘2021 제4회 월출산 무위사 수륙대재’를 봉행했다.

이날 행사는 타종부터 오로단, 반야심경, 봉송회향까지 6시간에 걸쳐 진행됐다.

수륙대재는 물과 육지를 헤매는 영혼을 달래고 위로하기 위한 불교의식으로 현재 서울 진관사와 동해 삼화사에서 거행되고 있으며 국가 중요문화재로 인정돼 매년 국가 지원을 받고 있다.

무위사 수륙대재는 무위사 법오 주지스님 노력으로 세종 때부터 행했다는 역사적 근거를 찾아 2018년부터 봉행해 오고 있다.무위사는 세종이 조선 태조와 태종에 의해 희생된 고려 왕조와 충신들의 넋을 위로하고 극락왕생을 발원하기 위해 건축한 극락보전(국보 제13호)을 비롯해 아미타여래삼존벽화(국보 제313호), 선각대사탑비(보물 제507호) 등이 있다.

무위사 수륙대재는 조선시대 3대 수륙대재로 인정받았으나, 국가무형문화재 지정이 되지 않은 상태다. 무위사는 수륙대재 무형문화재 조사·학술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강진=남철희 기자 choul@kwang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