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자연과 일상의 모습 ‘색이 주는 온도’
김수정 개인전, 27일까지 갤러리 관선재
2021년 09월 25일(토) 10:00
‘내가 좋아하는 식물들’
자연스러운 번짐과 맑은 화면이 인상적인 수채화 작품을 만나는 전시회가 열린다.

김수정 작가 두번째 개인전이 오는 27일까지 광주 예술의 거리 갤러리 관선재에서 관람객을 만나고 있다

‘색이 주는 온도’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전시에서 김 작가는 아름다운 자연풍경과 일상의 모습을 담아낸 작품을 선보인다. 수채화 물감으로 화폭에 풀어놓은 다양한 색감은 언제나 작가를 토닥토닥해주는 위로가 됐고, ‘내가 좋아하는 식물들’ 등 이번 전시작에는 그 느낌들을 담았다.

푸른 기운이 가득한 숲 이야기나 봄여름가을겨울 계절의 흐름을 느낄 수 있는 수국, 체리, 해바라기, 장미 등의 꽃과 나무, 물고기가 노니는 푸른 물속 풍경은 위안을 전한다. 또 유리창으로 번지는 빗물이 인상적인 비오는 날의 풍경이나 먹음직스러운 마카롱을 그린 디저트 시리즈는 소소한 일상의 소중함을 느끼게 해주는 작품들이다.

조선대 미술대학 회화과를 졸업한 김 작가는 광주시미술대전 초대작가이며 한국여류수채화회, 광주사생회, The 맑음 회원으로 활동중이다. 대한민국미술대전 심사위원도 역임했다.

/김미은 기자 me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