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농어촌공사·전력거래소 ‘상생 인색’
상생결제액 비중 1% 미만…한전 19% 대조적
2021년 09월 24일(금) 00:00
<자료: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나주 빛가람혁신도시에 있는 공공기관 가운데 한국농어촌공사, 전력거래소의 상생결제액 비중이 1%를 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생결제’는 협력사가 결제일에 현금지급을 보장 받고, 결제일 이전에도 공공기관·대기업 등 구매기업이 지급한 외상매출채권을 구매기업의 신용으로 은행에서 현금화하는 제도를 말한다.

23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신정훈 더불어민주당 의원(나주·화순)이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상생결제 도입 공공기관 24개 중 지난해 물품·용역 계약금액 대비 상생결제 비중이 1% 미만인 기관은 15곳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기관에는 농어촌공사, 전력거래소와 강원랜드,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에스알, 인천국제공항공사,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주택관리공단, 한국공항공사, 한국도로공사,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한국수자원공사, 한국철도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 해양환경공단이 포함됐다.

감사원 감사대상 33개 공공기관 가운데 상생결제를 도입한 나주 혁신도시 기관은 한국전력, 한전KDN, 농어촌공사, 전력거래소 등 4곳이다.

한전은 지난해 구매액 3조3465억원 가운데 18.8%에 달하는 6300억원을 상생결제했다. 한전KDN 상생결제 비중은 51.7%(1134억원 중 586억원)에 달한다.

신정훈 의원은 “대기업의 상생결제시스템 부진은 예전부터 제기됐지만, 정작 공공기관 역시 제자리걸음”이라며 “기업 간 하도급거래에 있어서 상생결제는 매우 효과적인 시스템인 만큼, 대기업보다 공공기관에서 앞장서 이를 적극적으로 도입하고 활성화해야한다”고 말했다.

/백희준 기자 bhj@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