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선운산 계곡에 펼쳐진 ‘빨간 주단’… 꽃무릇 만개
고창군 도립공원에 장관 연출
2021년 09월 22일(수) 15:26
고창군 도립공원 선운산 계곡 깊숙한 곳에 꽃무릇이 만개해 장관을 이루고 있다. <고창군 제공>
고창군 도립공원 선운산 계곡 깊숙한 곳에 ‘빨간 주단’이 펼쳐져 장관을 이루고 있다.

고창 선운산 계곡 사이사이에 ‘가을의 전령사’인 ‘꽃무릇’의 꽃대가 올라오고 있어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선운산 꽃무릇은 5월께 잎이 나왔다가 7월께 지고 나면, 9월초 꽃대가 솟아난다. 9월 하순이 되면 꽃이 붉게 피어오른다. 한 뿌리이면서 잎과 꽃이 서로 만나지 못해 ‘화엽불상견 상사초(花葉不相見 想思草)’의 그리움과 아련함으로 회자되는 꽃이다.

꽃무릇은 통상 개화 후 열흘정도가 절정기로 알려져 있다.

가려진 모습과는 달리, 뿌리에는 코끼리도 쓰러뜨릴 정도로 강한 독이 있다. 그 옛날 단청이나 탱화 보존에 유용하게 쓰기 위해 절 주변에 꽃무릇을 많이 심었다고 전해진다.

김성근 고창군 산림공원과장은 “선운산 곳곳에서 꽃무릇을 감상하고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며 “한반도 첫수도 고창의 선운산을 찾아오시는 관광객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시설물 점검 등에 각별히 신경 쓰겠다”고 밝혔다.

/고창=김형조 기자 khj@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