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목포에 장애어린이 재활센터 들어선다
중앙병원에 2024년 개원 목표
복지부 공모 선정…서남권 최초
하루 소아입원 병상 20개 규모
장애아동 지역 치료·재활 가능
2021년 09월 16일(목) 06:15
목포시청
목포에 전남 서남권 최초 공공어린이 재활의료센터가 건립된다.

목포시에 따르면 시는 보건복지부 주관 ‘2021년 공공어린이 재활의료센터 건립 공모사업’에 목포중앙병원이 최종 선정돼 장애아동을 위한 전문 재활치료를 제공한다.

오는 2024년초 개원을 목표로 총 72억원이 투입되는 공공어린이 재활의료센터는 재활의학과를 필수 진료과목으로 개설하고 물리치료, 작업치료, 인지치료, 언어치료 등 병원기능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규모는 1일 소아입원 병상 20개, 외래환자 30명 기준으로 설치·운영한다. 공공어린이 재활의료센터는 재활치료, 의료서비스 제공은 물론이고 학교와 사회 복귀를 지원하는 등 장애아동 가족에게 통합서비스도 제공될 예정이다.

공공 재활의료기관 설립에 따라 집중재활치료 등 의료서비스가 필요한 영유아기 및 중증 장애아동을 위한 지역 내 치료와 퇴원 이후 재활서비스 연계가 가능하게 됐다.

또 생애주기별 정기 평가를 통해 성장에 따른 기능 저하 예방, 조기진단 및 치료로 2차적 기능손실 및 합병증을 예방하는 등 전남 서남권 장애아동은 전문적인 재활의료서비스를 지원받게 된다.

김종식 목포시장은 “공공어린이 재활의료센터 건립으로 장애아동이 거주생활권에서 필요한 치료를 적시에 받을 수 있는 길이 열렸다”며 “중증 장애아동이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목포=박종배 기자 pjb@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