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태풍 ‘찬투’ 간접 영향 광주·전남 120mm 비
17일 낮 여수 해안 지날 듯
2021년 09월 13일(월) 20:30
제14호 태풍 '찬투'의 간접 영향을 받아 오는 15일까지 제주도에 500㎜ 이상의 폭우가 내릴 전망이라고 기상청이 13일 밝혔다. 사진은 14일 오전 10시 기준 찬투 예상 이동 경로. /연합뉴스
제 14호 태풍 ‘찬투’가 오는 15일까지 광주와 전남에 최대 120㎜의 비를 뿌릴 것으로 보인다.

12일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찬투는 14~15일 중국 상하이 동쪽 해상을 지나 17일 정오께 여수 남해안을 지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찬투’의 최대풍속은 초속 39m로 ‘강’급 태풍이지만 중국을 거쳐 서해를 지나면서 최대풍속 초속 27m의 중급 태풍으로 약화될 전망이다.

광주와 전남지역은 15일까지 찬투의 간접 영향권에 들면서 5~80㎜, 남해안 등 많은 곳에는 120㎜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태풍 찬투의 간접 영향으로 다량의 수증기가 유입되면서 전남 남해안에는 14일과 15일 시간당 30~50㎜의 강한 비와 함께 돌풍과 천둥, 번개가 치는 곳도 있겠으니 철저히 대비해 달라고 말했다.

서해남부 남쪽바깥 먼바다에 태풍주의보가 진도와 완도, 해남에는 호우예비특보가 발효됐다.

기상청은 또 당분간 해상에 너울이 유입되면서 높은 물결이 백사장으로 강하게 밀려오거나 갯바위를 넘는 곳이 있겠고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도 있겠으니 해안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민석 기자 ms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