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목포시-신안군 통합 작업 ‘시동’
‘통합추진위원회’ 본격 활동
민간 주도 논의 속 공감대 필요
2021년 06월 03일(목) 18:20
지난 2일 오후 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에서 추진위원 25명을 비롯해 김종식 목포시장과 박창수 시의회의장, 시·도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추진위 발족식이 열렸다. <목포시 제공>
목포시와 신안군 통합 작업이 시동을 걸었다.

민간 주도로 통합을 실현할 시민사회단체인 ‘목포신안통합추진위원회(위원장 배광언, 이하 추진위)’가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목포시에 따르면 지난 2일 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에서 추진위원 25명을 비롯해 김종식 목포시장과 박창수 목포시의회 의장, 시·도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추진위 발족식을 가졌다.

김 시장은 발족식에서 “시·군통합의 최대 걸림돌은 현 단체장의 욕심”이라면서 “시·군 통합을 위해 통합시장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 시장은 “그 동안 기회가 있을 때마다 제 임기 동안에 통합을 하라는 말을 해왔다”면서 “통합시장 불출마는 진정성을 갖고 통합에 임해야 한다는 의미로, 먼저 솔선수범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시장은 “지방소멸을 우려하는 상황에서 목포와 신안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통합은 피할 수 없는 시대적 소명이다”면서 “과거의 실패를 거울로 삼는다면 민간 주도의 통합 논의와 시민들의 공감대 형성은 필수적이다”고 말했다.

목포시에서는 지난해 7월 통합에 뜻을 같이하는 시민과 사회단체가 참여하는 가칭 ‘통합추진민간준비모임’을 결성한 뒤 양 시·군 단체장 면담 및 간담회 등의 활동을 펼쳤다.

이어 지난해 12월29일 각계각층의 25명이 참여하는 통합추진위를 공식 사회단체로 등록했다.

추진위는 지난해 7월 통합에 뜻을 같이하는 시민, 사회단체로 구성된 가칭 ‘통합추진민간준비모임’을 결성한 뒤 양 시·군 단체장 면담 및 간담회 등의 활동을 펼쳤다.

지난해 12월 29일 각계각층의 25명으로 구성된 사회단체를 설립했다.

배광언 추진위원장은 “앞으로 통합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을 확산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모두가 환영하는 통합이 되도록 서남권 민간단체들과 교류협력해 주민 주도의 통합 기틀을 마련해 가겠다”고 밝혔다.

추진위는 앞으로 통합 활동 로드맵을 수립하는 한편 민간 차원의 행정통합 핵심과제 발굴, 통합 주요 현안 과제·쟁점사항 해소를 위한 정책적 대안 제시, 토론회 개최 등의 활동을 통해 통합 분위기를 조성해나갈 계획이다.

/목포=문병선 기자·서부취재본부장 moon@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