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호남 초광역 에너지공동체 ‘RE300’ 본격 추진
광주 수소생산기지·전남 해상풍력·전북 새만금 에너지단지 조성
2050년까지 호남 전력사용량 300% 생산, 추가 생산분 타 지역 송전
광주시·전남도·전북도·민주당 공동 국회서 용역 착수보고회
2021년 02월 25일(목) 00:00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호남 초광역권 에너지경제공동체 호남 RE300 용역 착수보고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광주시 제공>
광주가 수소생산기지로 탈바꿈해 ‘탈탄소 뉴딜’을 이끌고, 전남은 신안 8.2기가와트(GW) 해상풍력단지가 들어서 신재생에너지 거점이 된다. 전북에는 새만금 재생에너지클러에 3기가와트 규모로 발전단지를 조성한다. 광주와 전남·전북이 에너지경제 공동체로 거듭나는 ‘호남 초광역 에너지공동체’(호남 RE300) 계획이 보다 구체화돼 추진된다.

24일 국회에서 ‘호남 초광역 에너지경제공동체 용역 착수보고회’가 열렸다. 호남 RE300은 그린뉴딜과 지역균형뉴딜을 결합한 호남 초광역권 에너지경제 광역연합을 의미한다. 2050년까지 호남이 지역 전력사용량의 300%를 신재생에너지 발전으로 생산하고, 200%의 추가 생산분을 타 지역·국가로 송전한다는 구상이다.

이번 용역은 에너지 대전환이라는 세계적인 변화속에서 재생에너지 발전 가능성과 잠재력이 가장 큰 호남에서 더불어민주당과 함께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대규모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시발점이라는데 큰 의미가 있다. 재생에너지 확대방안과 전력자립망 구축, 이익공유 시스템 설계 등의 내용도 포함돼 있다.

이날 보고회는 호남 RE300 용역 착수 경과보고 및 용역계획 발표 등 순서로 진행됐으며,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이용섭 광주시장, 김영록 전남지사, 우범기 전북 부지사와 용역 평가위원단이 참석했다.

또 김승남 전남도당위원장, 김성주 전북도당위원장, 송갑석 광주시당위원장은 프로젝트 성공을 위한 당의 전폭적인 지원을 요청하고, 홍익표 정책위의장(민주연구원장), 우원식 국가균형발전특별위원장, 이광재 K-뉴딜본부장, 김성환 탄소중립특별위원회 실행위원장 등 보고회에 참석한 당 핵심 위원회 위원장들은 적극적인 지원 의사를 전했다.

이낙연 대표는 “몽골·중국·한국·일본을 연결하는 에너지 네트워크인 동북아 슈퍼그리드에서 호남이 중심 기지가 될 수 있다”면서 “한국전력이 신재생 플랫폼 기업으로 발전하는 구상과 호남 RE300 구상을 실현하면 동북아 슈퍼그리드도 가시권에 들어온다”고 강조했다. 또 “호남은 신재생에너지 시대를 주도할 여건을 골고루 갖췄다”며 “특정분야 중심의 광역경제권 구상을 호남이 선도하는 것이 매우 호남답다”고 말했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신안해상풍력 등 대규모 발전단지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각종 인허가를 원스톱으로 처리할 수 있는 ‘풍력발전 보급 촉진 특별법’과 동북아 슈퍼그리드의 허브 역할을 호남이 할 수 있도록 에너지 플랫폼 역할을 하는 한국에너지공대 관련 특별법을 조기 제정해 줄 것”을 건의했다.

송갑석 광주시당위원장은 “그린뉴딜을 매개로 한 ‘호남뉴딜’의 핵심”이라며 “부·울·경, 대구·경북, 충청권 등 초광역권의 경제 프로젝트로서 호남이 모색해온 새로운 미래 비전”이라고 강조했다.

김승남 전남도당위원장은 “에너지 수입국에서 에너지 자립국으로 가는 시작점이며, 호남의 새로운 미래 먹거리를 제공할 에너지원”이라고 호남 RE300의 의미를 전했다.

이날 발표된 용역계획의 주요 내용에 따르면 1단계는 2030년까지 풍력, 태양광, 수소 등 신재생에너지원을 확대하고 자립 전력망을 구축해 ‘호남 RE100 에너지 자립’을 이루는 것이 목표다. 2단계는 2040년까지 에너지 저장 장치(ESS), 수소연료전지 등 유연성 자원을 확대하고, 호남에서 생산된 전기를 타 지역에 분배 및 판매하기 위한 장거리 송전망을 개선하는 것이 과제다. 3단계는 2050년까지 그린수소 터빈 등 대규모 유연성 자원을 확보하고 수출용 대용량 ESS 개발 및 생산하는 ‘RE300 에너지 수출’ 계획이다. 이 프로젝트를 뒷받침하고 구체화하기 위해 소요예산 규모, 경제적 타당성, 계통망 확보 등 경제적·기술적 분석이 이뤄질 계획이다.

또 민주당 싱크탱크 민주연구원이 이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K-뉴딜위원회와도 관련 계획이 공유되는 등 추후 프로젝트 추진 과정에서 당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