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환점 맞은 행정통합 광주시·전남도 논의 급물살 타나
이용섭 시장 “김영록 지사와 큰 틀 합의 중요”
‘2단계 공론화 절차’ 수용, 지지부진 했던 논의 ‘물꼬’
2020년 10월 20일(화) 00:00
이용섭 광주시장(왼쪽)과 김영록 전남지사
광주·전남 행정통합 논의가 새로운 전환점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최근 김영록 전남지사가 전남도의회에서 밝힌 2단계 논의 절차를 사실상 이용섭 광주시장이 받아들이면서 앞으로 시·도 간 통합 방식이나 시기 등 다양한 가능성을 놓고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19일 송형일 광주시의원의 시·도 통합 관련 시정질문 답변에서 또다시 통합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앞으로 통합 논의는 양 시도 간 긴밀한 협력의 틀 속에서 자유롭고 폭넓게 이뤄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국가균형발전과 광주·전남 경쟁력 제고, 글로벌 선도도시로 발전을 위한 담대한 전략, 불필요한 경쟁과 중복투자 해소로 경쟁력 확보 등을 통합의 필요성으로 내세우며 통합 논의의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바로 행정통합을 추진할 것인지, 메가시티 연합을 거쳐 통합할 것인지 구체적인 통합 방식이나 시점들은 시·도민들께서 결정해야 할 일”이라고 덧붙였다. 이 시장은 특히 “김영록 전남지사가 말한 경제통합이나 메가시티 등도 논의기구에서 자유롭게 논의될 수 있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는 시·도 간 행정통합 만을 주장했던 이 시장이 다양한 통합 방식과 시점을 사실상 수용한 것으로 보여 그동안 진전이 없었던 시·도 간 통합 논의가 급물살을 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 시장은 또 그동안 행정통합 논의에 소극적이었던 김 지사를 의식한 듯 “앞으로 광주·전남 통합 논의는 전남도와 긴밀한 협력관계가 유지되지 않으면 진행될 수 없다”면서 “김영록 전남지사와 만나 앞으로 추진 방향에 대해 큰 틀에서 합의를 이루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동안 이 시장과 김 지사는 향후 광주·전남 행정통합에는 찬성했지만, 방법과 시기론을 놓고 입장이 각각 달라 논의가 진척을 보지 못했었다.

이 시장은 이날 송 의원이 제안한 시·도 공동용역발주에 대한 질문에 “앞으로 시도 간 합의를 통해 만들어지는 통합 논의기구에서 공동연구 용역을 의뢰하는 방안을 전남도와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는 김 지사가 최근 전남도의회 도정 질문 답변을 통해 “1단계로 광주·전남연구원을 중심으로 통합의 장단점, 순기능과 역기능, 방식과 절차 등을 연구하고 시·도민 의견을 폭넓게 수렴한 뒤 2단계로 본격적인 공론화 과정이 이뤄져야 한다”는 발언을 사실상 수용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이 시장과 김 지사가 통합 방식과 시점, 절차 등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보여, 그동안 지지부진했던 통합 논의가 본격적으로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최권일 기자 ck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