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전공대 내년 5월 착공…강의실 들어설 본관동부터
필수시설 건물 우선 건축…에너지신기술연구소 건물도 활용
2020년 09월 17일(목) 22:45
한전공대가 들어설 나주시 빛가람동 부영골프장 전경. <광주일보 자료사진>
학교법인 한전공대가 내년 5월 교사(校舍·학교 건물) 착공에 나선다.

2022년 정상 개교를 위해 강의실·행정실 등 필수 공간이 입주할 본관동을 부분 준공하고 부족한 부분은 인근에 들어설 한전 에너지신기술연구소 건물을 활용해 법정 교사 면적을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다만 현행법이 임대 교사 사용을 불허하고 개교 1년 전까지 일정 규모 이상의 교사 확보를 의무화하고 있다는 점에서, 특례 규정을 담은 가칭 ‘한전공대 특별법’ 제정에 힘을 모아야 할 것으로 보인다.

17일 전남도에 따르면 학교법인 한전공대는 내년 5월부터 학교 건물 건축 공사에 착수한다. 1단계 공사 구간인 연면적 3만1000㎡ 규모의 본관동 가운데 4000㎡에 대해서 설계를 마치고 우선 착공에 들어간다는 것이다. 지상 4층, 지하 1층 규모로 해당 공간에는 향후 강의실·연구실·행정실 등이 들어선다.

우선 착공 대상 건물은 학교법인 한전공대가 3단계로 나누어 짓는 교사 건축 공사의 1단계 공사 구간에 포함되는 곳이다. 애초 학교법인 한전공대는 1단계 공사 교사 면적 3만1000㎡(본관동) 전체에 대해 내년 6월까지 설계를 마치고, 같은 해 7월 착공에 들어갈 계획이었다. 하지만 교사 건설 속도가 늦어져 개교에 차질이 생길 것이라는 우려가 지역사회에 퍼지자, 본관동 일부(4000㎡)에 한정해서 부분 설계 후 우선 착공 방식으로 선회해 착공 시기를 약 2개월 앞당겼다.

본관동 조기 착공과 함께 학교법인 한전공대는 임대 교사 확보 방안도 확정했다. 한전공대 인근에 오는 2021년 9월 들어설 한전 에너지신기술연구소(1만7000㎡ 건축면적)다.

한전 관계자는 “현행 대학설립·운영 규정에 따르면 한전공대 개교를 위해 필요한 최소 교사 면적은 2만㎡로 캠퍼스 내 강의동 건물 4000㎡와 임대 교사 1만7000㎡를 통해 면적 요건은 어느 정도 갖출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문제는 현행 대학설립·운영규정은 대학 설립 주체가 개교 12개월 전까지 필수 교사 준공 후 대학 설립 인가를 신청하도록 했다는 점이다. 설계와 공기를 최대한 단축하더라도 2021년 2월까지 대학 설립 인가 취득에 필요한 교사 면적(최소 2만㎡) 확보가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또한 같은 규정에서 임대 교사를 불허하고 있다는 점도 난제로 작용한다.

학교법인 한전공대와 전남도는 이같은 난제를 가칭 한전공대 특별법 제정을 통해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법정 교사 면적 확보, 임대 교사 활용 등 현행법 체제에서 금지하거나 제한하는 사항들을 신정훈(나주·화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준비 중인 가칭 한전공대 특별법으로 풀어내, 2022년 3월 정상 개교를 이뤄내겠다는 것이다. 전남도와 학교법인 한전공대는 특별법 제정, 교사 부분 준공 및 임대 교사 활용 등 학교 건물 확보 및 개교 일정을 최근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 보고하는 형식으로 방향성을 확정했다.

신정훈 의원은 “한전공대 설립 일정이 워낙 빠듯해 본관동 우선 착공, 부분 준공과 함께 인근 에너지신기술연구소 임대교사 활용 방안이 일종의 고육지책으로 대두됐다”며 “현행법 테두리에서 제한되는 것들이지만 대통령 공약사업이고, 지역민 숙원사업인 만큼 교사 확보 등 특례 규정을 담은 특별법 제정을 통해 정상 개교를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김형호 기자 kh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