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전북 ‘난타전’ K리그1 20R 최고의 매치 … 엄원상·임민혁 베스트 11
1골 1도움 포항 송민규 MVP…영플레이어상 성큼
서울 베스트팀 선정, 수원과 슈퍼 매치 2-1 승리
2020년 09월 15일(화) 12:40
숨 막히는 3-3 승부가 연출된 광주FC와 전북현대의 경기가 K리그1 20라운드 베스트 매치로 선정됐다. 멀티골을 장식한 광주의 엄원상과 멀티도움을 올린 임민혁은 베스트 11에 선정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이 15일 K리그1 20라운드 6경기를 평가해 베스트 11을 발표했다.

난타전이 전개된 광주와 전북의 베스트 매치가 됐다. 두 팀은 전반 3분 나온 광주 엄원상의 골을 시작으로 후반 18분 구스타보의 3-3 동점골까지 3골씩 주고받으며 무승부를 기록했다.

난적을 상대로 광주의 승점을 이끈 엄원상과 임민혁은 베스트 11에 이름을 올렸다.

엄원상은 전반 3분 선제골에 이어 2-2로 맞선 후반 12분 임민혁의 패스를 받아 빠른 스피드로 적지로 돌진, 왼발로 역전골을 장식했었다.

임민혁은 전반 44분 프리킥 상황에서 문전으로 크로스를 올리며, 수비수 홍준호의 4년 만의 골에도 관여하면서 역시 베스트11이 됐다.

경기를 무승부로 만든 ‘동점골 주인공 ’전북 구스타보도 베스트 11 명단에 포함됐다.

한편 20라운드 MVP에는 포항스틸러스의 송민규가 선정됐다.

송민규는 강원FC와의 홈경기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3-0 승리를 이끌었다.

송민규는 이날 활약으로 이번 시즌 8골 3도움을 기록, 강력한 영플레이어상 후보로서 존재감을 보여줬다.

베스트 팀에는 FC서울이 선정됐다.

서울은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라이벌 수원삼성과의 ‘슈퍼매치’에서 2-1 승리를 거두며 상대 전적에서 18경기 연속 무패(10승 8무) 행진을 이어나갔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