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생존권 위협 말라” 고흥서도 김 어업권 분쟁
“수십년 어장 개발·관리했는데 절반 내놓으라니” 고흥군수협 어민들 반발
47년 전 행정구역 개편 때 무인도·해역 방치…나로도수협과 갈등 불러
2020년 08월 18일(화) 00:00
지난 13일 고흥군 도화면 베이스볼 주차장에서 고흥군수협 어민 400여명이 ‘김 양식 어업권 사수를 위한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고흥=주각중 기자 gjju@kwangju.co.kr
고흥 발포·지죽 인근 해역 김 양식장 3694㏊를 놓고 고흥군수협과 나로도수협이 어업권 다툼을 벌이고 있다. 해남-진도 어민들이 다투고 있는 마로해역 분쟁과 동일하다.

17일 고흥군에 따르면 고흥군수협 어민 400여명은 지난 13일 도화면 베이스볼 주차장에서 ‘김 양식 어업권 사수를 위한 결의대회’를 열었다.

이들은 “조상 대대로 물려받아 지금껏 김 양식을 하고 있는 어민들에게 상식에 맞지 않는 법의 잣대로 어업권의 지위를 악용하는 나로도수협의 갑질 횡포에 분노한다”면서 “나로도수협은 면허지 요구를 즉각 철회하고 더 이상 고흥 김 양식 어민들의 생존권을 위협하지 말라”고 주장했다.

고흥군수협은 과거 김 양식 산업의 부가가치가 낮고 활성화되지 않았을 때는 거들떠보지도 않던 나로도수협 조합원들이 최근 들어 김 양식의 산업적 가치가 높아지자 이제와서 양식장의 절반을 내놓으라 한다고 비난했다.

그동안 고흥군수협은 나로도수협의 요구에 따라 지난 2018년 220㏊, 지난해 154㏊ 등 총 374㏊의 어업권을 나로도수협에 넘겨줬다. 그러나 올해는 김 양식 면허 면적의 절반인 1874㏊를 요구해 고흥군수협의 강한 반발을 사고 있다.

이날 결의대회를 주관한 고흥군 김생산어민연합회는 나로도수협의 면허지 요구 철회와 어업권 보장을 촉구했다. 또 고흥군과 고흥군의회에 분쟁 중인 어업권에 대해 적극 중재에 나서라고 요구했다.

송기원 고흥군 김생산어민연합회장은 “고흥 김 양식 어민들이 면허지 개발부터 관리에 이르기까지 어업권을 행사하지 않았다면 지금의 어업권은 존속할 수 없다”면서 “조상 대대로 바다를 삶의 터전으로 삼아 김 양식으로 생계를 유지하고 있다. 면허지 요구가 철회 때까지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고흥군수협 어민들은 “김 양식장 개발도 우리가 하고 관리도 우리가 하고 있는데 나로도수협이 면허권자라는 이유로 그들에게 매년 1억6000만원의 거액을 지불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그러나 나로도수협 측은 “해당 수역은 법적으로 나로도수협이 어업권을 가지고 있는 곳”이라며 “조합원들이 김 양식에 참여하고 싶어 한다. 면허지 어업권 요구는 정당한 행위”라고 주장했다.

고흥군수협과 나로도수협의 어업권 갈등은 47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1960년대 이전에는 포두면과 도화면의 모든 섬들이 봉래면에 포함됐으나 1963년 행정구역이 개편되면서 가까운 육지부로 섬들이 분리·이관됐다. 오도·취도는 포두면으로, 봉래면과 약 10해리(1해리=1852m) 떨어져 있는 시산도는 도양읍으로, 약 8해리 떨어진 지죽도·죽도·하도는 도화면으로 이관됐다.

그러나 도화면 발포 앞바다에 있는 석환도·삼도·장구도·가메도 등 무인도는 도화면으로 이관되지 않아 봉래면에 남게 됐다. 도화면과 연접한 해안과 무인도 등도 행정구역 개편때 조정됐어야 했으나 방치돼 분쟁의 씨앗이 되고 있다는 것이다.

김 양식 어장은 봉래면 사양지선에 위치했다는 이유로 1998년부터 나로도수협에 면허권이 주어졌으며 면허권역은 현재 19건 3694㏊이다. 이 곳에서는 김 양식으로 연간 1000억원의 소득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흥군 관계자는 “이 해역은 군민들이 함께 살아가야할 터전인 고흥군에 속한 바다”라며 “고흥군수협과 나로도수협의 김 양식 어민들이 원만히 합의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고흥군에는 고흥군수협과 나로도수협 등 수협이 2곳 있다. 고흥군수협은 보성군을 포함해 고흥읍 등 14개 읍·면을, 나로도수협은 봉래면과 동일면 2개면을 관장하고 있다.

/고흥=주각중 기자 gjju@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