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내가 살고 싶은 동네
2020년 08월 14일(금) 00:00
권경우 성북문화재단 문화사업부장
코로나와 장마, 부동산과 주식. 만약 지금의 한국 사회를 몇 마디로 표현한다면 이 네 개 단어로도 충분히 설명이 가능할 것 같다. 물론 이 단어들이 함축하는 바와 받아들이는 것은 개인에 따라 전혀 다를 수 있다. 굳이 구분하자면, 코로나와 장마는 인간의 힘으로 어찌할 수 없는 부분이 큰 영역이며, 부동산과 주식은 개인의 선택과 관심이나 조건에 따라 전혀 달라질 수 있는 영역이다.

예를 들어, 코로나 확산은 개인위생과 방역을 통해 어느 정도 막을 수 있지만 코로나의 발생과 소멸은 인간이 통제하기에 분명 한계가 있다. 장마 역시 마찬가지다. 우리는 520억 원짜리 슈퍼컴퓨터를 갖고 있는 기상청을 비난하지만, 사실상 오늘날 기후 변화는 예측 불가능한 상태에 가깝다. 어쩌면 앞으로 이런 일은 더 자주, 더 강하게 닥칠 것이라고 예측하는 것이 정확할 것이다.

부동산과 주식은 상황이 다르다. 지금 온 나라가 부동산 때문에 고통을 겪고 있는 것처럼 이야기하지만, 다양한 조건들을 제외하고 보면 실제로는 매우 복잡한 욕망의 격전지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 다양한 생활 문화시설 등의 인프라, 출퇴근 등 이동이 편리한 교통 환경 등 더 나은 주거 환경을 추구하는 동시대인의 욕망과 맞물려 있는 것이다. 주식은 또 어떤가. 요즘에는 만나는 사람마다 주식 이야기를 나눈다고 한다. 물론 주식 자체가 나쁜 것은 아닐 테지만, 그 안에서 펼쳐지는 탐욕의 리그가 안타까울 뿐이다. 적절한 노동과 그에 따른 보상, 그리고 공동체와 사회 등 온전한 삶이 불가능해지고 있다.

결국 인간의 삶은 욕망이 어디로 향하는가에 따라 달라진다. 부동산과 주식이라는 영역을 놓고 보면 더 나은 돈과 환경 등 물적 자원을 확보하려는 욕망의 결과이다. 문제는 ‘더 나은’이라는 상대적 비교에 그치지 않고 점차 ‘모든’이라는 절대적 목표를 추구한다는 데 있다. 필자 역시 어렸을 때는 삶이 모든 것을 담을 수 있을 거고, 그래야 한다고 생각했던 것 같다. 하지만 어느 순간 결코 그렇지 않음을, 절대 그럴 수 없음을 조금씩 깨닫고 있다. 하지만 현실은 여전히 모든 것을 가져야 한다고, 모든 것이 가능하다고 부추긴다. 현대를 살아가는 개인은 그 사이에서 길을 잃어 버렸다.

그렇다면 어떻게 살아야 할까? 과연 잘 살 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 대단한 지름길이나 확실한 해법은 아닐지라도 하나의 방법을 생각해 볼 수 있다. 그것은 ‘내가 살고 싶은 동네’를 발견하는 일이다.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틱톡, 유튜브 따위가 아무리 우리의 일상을 지배하더라도 우리는 각자의 삶을 꾸려 가야 한다.

삶의 대부분을 살아가는 지루한 일상을 건너뛰고 특별한 순간을 맞이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물론 그게 가능하다고 외치면서 우리를 유혹하는 자본주의 시장의 목소리도 있으며 이는 쉽게 무시할 수 없는 강력한 논리와 힘을 갖고 있다. 하지만 그 유혹을 이기는 힘은 오히려 가장 작은 일상의 공간이라 할 수 있는 ‘동네’에서 가능하다. 동네는 군 단위나 작은 도시에만 있는 것이 아니라, 서울을 포함한 모든 지역에 있다.

2020년은 문명의 전환을 이야기할 정도로 커다란 변화를 가져온 해다. 이제 우리는 근본적으로 어떻게 살아야 할 것인가를 고민해야 한다. 코로나와 기후 위기만 생각하더라도 삶의 방식 자체의 근본적인 전환이 필요하다. 그것은 결국 ‘가치’의 문제에서 출발한다. 우리의 삶에서 어떤 가치를 앞자리에 둘 것인가 하는 문제. 우리의 학습과 경험 또한 이 문제를 중심으로 펼쳐질 필요가 있다.

동네는 그러한 학습과 경험을 할 수 있는 최적의 공간이다. 동네를 어슬렁거리고, 골목에서 사람을 만나 친구가 되어 공동체를 경험한다면, 지금과는 전혀 다른 새로운 가치를 향한 욕망이 생겨날 것이다. 서로의 욕망이 모여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욕망의 길을 개척할 필요가 있다. 이를 위해 삶의 문제를 발견하고, 해결 방법을 함께 찾고, 구체적인 대안을 제시하는 과정을 공유할 수 있는 동네를 만들어 가자. 17개 광역 시도가 아니라, 226개 지방자치단체가 아니라, 1000개의 동네, 아니 10000개의 동네를 만들자. 내가 살고 싶은 동네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