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남지역 교육부 교사정원 감축 반발 확산
교육참여위원회 철회 촉구
2020년 08월 04일(화) 00:00
교육부의 내년 교원 감축 계획 발표에 대해 서울시교육청에 이어 전남 지역에서도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정치권과 교육부가 나서서 농어촌과 섬 지역 교육진흥을 위한 특별법 제정 등 전남교육 활성화 방안 마련에 나서달라고 촉구했다.

전남도 23개 교육참여위원회 위원장들은 3일 전남도교육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부의 2021년도 전남 중등교사 정원 감축안에 대해 심각한 우려와 절망감을 느낀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교육부의 교원 수급계획 발표 후 통지된 2021학년도 교육공무원 정원 1차 가배정(안)에 따르면 전남교육청은 초등교사 정원을 78명 증원하고, 중·고등교사 정원을 224명 감축하라는 것”이라면서 “학생 수 기준에 따라 교사 정원을 재배치하겠다는 교육부의 방침으로, 당장 내년에 전남 공립 중·고등학교는 학교별로 평균 1명씩 교사 숫자를 줄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전남은 전국 섬의 3분의 2를 차지하고 있어 인구나 학교의 분산도가 매우 크고, 초·중·고등학교 60% 이상이 농어촌과 도서벽지에 소재하고, 이 중 44%의 학교가 60명 이하의 소규모 학교라면서 정부의 단순 논리는 아이들의 교육을 포기하라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주장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전남지부도 이날 전남도교육청 현관에서 회견을 열고 교육부의 무분별한 교사정원 감축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김대성 기자 big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