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 FC, 지략으로 연패 탈출할까
‘K리그1’ 12일 강원 원정…펠리페·엄원상 속도전으로 측면 돌파
‘꾀돌이’ 박진섭 감독 작전 기대…K리그2 전남 ‘멀티’ 김한길 영입
2020년 07월 10일(금) 09:00
광주FC의 펠리페가 강원FC와의 경기에서 팀 연패 탈출 전면에 섰다. 사진은 앞선 대구FC와의 경기에서 골을 기록한 뒤 여름의 축하를 받는 모습. <광주FC 제공>
3연패에 빠진 광주FC가 강원 원정에서 승점 사냥에 재시동을 건다.

광주는 오는 12일 오후 7시 강릉종합운동장에서 강원FC와 2020 하나원큐 K리그1 11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잘 달려오던 광주는 전북현대, 포항스틸러스, 그리고 대구FC에 연달아 패했다. 앞선 대구전 2-4패로 광주 순위는 7위에서 8위로 한 계단 하락했다.

세 경기에서 승점을 더하지는 못했지만 경기력은 나쁘지 않았다. 대구와 경기에서는 두 명이 퇴장당하는 수적 열세에도 적장도 인정한 투혼의 승부를 보여줬다.

무엇보다 펠리페가 머리와 발로 득점에 성공하면서 시즌 첫 멀티골도 기록했다.

공수밸런스와 끈끈한 조직력을 과시하고 있지만 순위 싸움을 위해서는 승점이 필요하다.

이번 강원전은 1라운드 마지막 경기다. 8위 광주(3승 1무 6패·승점10)와 11위 성남FC(2승 3무 5패·승점9)의 승점이 1점 차밖에 나지 않는 상황. 최대한 격차를 벌어야 한다.

현역시절 ‘꾀돌이’라는 애칭으로 불렸던 박진섭 감독의 ‘꾀’가 필요하다.

지난 대구전에서 이민기와 여봉훈이 나란히 레드카드를 받았다.

또 사후 징계로 윌리안도 퇴장 징계 중이라 광주는 ‘퇴장 악재’를 만났다.

박진섭 감독은 김효기, 임민혁, 최준혁 등을 활용해 전력 누수를 막게 된다.

또 광주는 멀티골로 페이스를 끌어올린 펠리페를 중심으로 엄원상, 김정환의 스피드로 측면을 뚫을 계획이다.

중원에서는 왕성한 활동량으로 필드를 장악하고 있는 여름과 박정수 등이 있다.

강원은 김병수 감독이 구축한 패칭축구를 바탕으로 한 ‘병수볼’로 눈길을 끈다.

조재완을 비롯해 고무열, 김승대, 김지현, 한국영 등 K리그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온 선수들도 위협적이다.

하지만 강원은 최근 4경기에서 모두 지면서, 3승 2무 5패(승점 11)로 광주의 추격을 받고 있다. 특히 앞선 4경기에서 3득점 11실점으로 공수의 밸런스가 흐트러진 모습이다.

광주는 강원의 불안한 수비, 특히 역습에 취약한 강원의 수비를 뚫겠다는 각오다. 광주가 역대전적에서도 5승 7무 3패로 우세를 점하고 있는 만큼 자신감을 가지고 연패 탈출에 도전한다.

연패에서 벗어난 K리그2 전남드래곤즈는 연승을 노린다.

6경기 무패 질주 뒤 첫 연패를 기록했던 전남은 앞선 안산그리너스와의 홈경기에서 4-0 승리를 거뒀다. FA컵 경남FC와의 경기에 이어 두 경기 연속 4-0 승리를 만들면서 화력이 뜨겁다.

올 시즌 전남의 새얼굴이 된 쥴리안의 활약 속 여름 이적 시장을 통한 전력 보강도 성공적이다. 뒤늦게 전남 유니폼을 입은 올렉과 김현욱, 임찬울이 만점 활약을 하면서 반전의 두 경기를 만들었다.

12일 오후 7시 FC 안양과의 원정경기를 앞둔 전남은 9일 추가 영입을 발표했다.

전남은 최근 FC서울과 계약을 해지한 측면 멀티플레이어 김한길을 자유계약으로 영입했다.

김한길은 측면 수비와 측면 미드필더, 측면 공격까지 번갈아 맡을 정도로 다재자능한 재능을 가졌다. 2017년 서울을 통해 프로 무대를 밟았고, K리그 통산 39경기에 나와 1골 2도움을 기록하고 있다.

새 자원들로 전력을 채운 전남이 연패 뒤 연승을 이룰 수 있을지 주목된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