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설
무인점포 전성시대, 디지털 소외층 배려 절실 |2024. 03.13

키오스크(무인정보단말기)가 설치된 무인점포가 늘면서 대표적인 디지털 소외 계층인 고령자들이 이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요즘은 웬만한 편의점이나 카페를 가더라도 입구는 물론 테이블마다 키오스크가 설치돼 있다. 무인 편의점은 신용카드나 휴대전화로 인증절차를 거쳐야만 출입이 가능하도록 돼 있어 디지털기기에 익숙하지 않은 노인들은 내부로 들어가는 것조차 쉽지 않…

해남 ‘영농형 태양광’ 지역소멸 대응 모델로 |2024. 03.12

해남군 산이·마산면 일대에 국내 최초로 영농형 태양광 집적화단지가 조성된다. 400㎿라는 규모도 놀랍지만 무엇보다도 민관이 손을 잡고 영농형 태양광 단지를 조성한다는 데 의미가 크다. 집적화단지가 조성되는 곳은 영산강 3-1지구 간척지로 투자 규모는 1조원이다. 지역민과 영농특화단지로 구성된 4개 농업회사법인이 지자체에 사업을 제안하는 방식이다. 전남도는 …

5·18민주화운동 왜곡해온 인사 공천이라니 |2024. 03.12

국민의힘이 5·18민주화운동 왜곡 발언을 한 도태우 변호사를 공천하자 후폭풍이 거세게 일고 있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최근 도 변호사를 대구 중남구 국회의원 후보로 공천했다. 도 변호사는 2019년 2월 자신이 진행하는 유튜브 방송에서 “5·18이 북한과 무관하면 검증에 당당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당시 “북한 개입에 대해 좀 더…

한달 앞둔 총선…전략과 리스크 관리가 좌우 |2024. 03.11

4월 10일 치러지는 국회의원 총선거가 오늘로 30일 앞으로 다가왔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등 거대 양당 주자들이 속속 드러나면서 본격적인 본선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이번 제22대 총선은 호남에서도 여러가지 점에서 의미있는 선거다. 민주당 입장에선 광주에서 시작된 현역 교체 바람이 전남에서도 이어질지, 사천 논란 등 공천 파동이 수도권 등 타 지역 …

‘빈곤 노인’이 절반…고령화시대 지원책 절실 |2024. 03.11

행정안전부가 발표한 2023년 말 기준 주민등록 인구통계에 따르면 65세 이상에 해당하는 고령 인구는 973만명으로 전체 인구의 19.0%를 차지한다. 전체 인구 대비 고령 인구 비율은 2015년 13.2%, 2020년 16.4%, 2022년 18.0% 등 매년 높아지는 추세다. 이런 가운데 우리나라 65세 이상 노인 인구 중 절반 가까이가 ‘빈곤 노인’…

제3지대 블랙홀 ‘조국혁신당’ 바람 심상치 않다 |2024. 03.08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창당한 ‘조국혁신당’의 바람이 심상치 않다. 창당한지 불과 2주도 안돼 비례대표 정당 투표에서 두자릿수 지지율로 제3지대 정당들의 표를 무섭게 빨아들이는 블랙홀이 되고 있다. 엠브레인퍼블릭이 YTN 의뢰로 지난 3~4일 100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비례대표 투표 의향’ 조사에서 조국혁신당은 15%의 지지를 얻어 제3지대에서 단독 선두…

어촌쇠락 막을 빈집·공유수면 특단 대책 세워야 |2024. 03.08

인구 감소 등으로 쇠락한 전남어촌을 살리기 위해 각종 개발사업이 추진중이지만 빈집이나 공유수면 등에 대한 까다로운 규제로 부지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3일 전남도에 따르면 2022년 말 전남도의 어가 인구는 3만4620명(1만5723가구)으로 2010년 5만4981명에서 무려 2만361명(37.0%)이나 감소했다. 이에 따라 폐교, 빈집 등이 급증하고…

계엄군에 면죄부 준 보고서 낸 5·18조사위 |2024. 03.07

4년 동안의 조사에도 핵심 쟁점을 밝혀내지 못해 ‘부실 보고서 논란’을 낳은 5·18민주화운동진상규명조사위원회(이하 진상조사위)가 또 다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번에는 계엄군과 5·18을 왜곡하는 이들의 주장에 힘을 실어주는 조사 결과를 내놓은 탓이다. 진상조사위는 엊그제 ‘군·경찰의 사망·상해 등에 관한 피해’와 ‘5·18민주화운동 당시 전남 일원 무기…

입학생 절반도 수용 못하는 혁신도시 유치원 |2024. 03.07

나주 빛가람혁신도시 주민들이 자녀가 다닐 수 있는 가까운 유치원을 찾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교육 당국과 나주시의 적극적인 해결 노력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어린이집을 떠날 나이인 만 5세 이상의 자녀를 둔 부모들은 아이를 유치원에 진학시키고 싶어도 보낼 수 없는 상태다. 결국 유치원 선발 추첨에 떨어진 학부모들은 혁신도시에서 차로 15분가량 떨…

아파트 넘쳐나는데 정부가 나서 물량 쏟아내나 |2024. 03.06

정부가 광주시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도심 외곽에 1만 3000세대 규모의 공공주택 조성 계획을 강행하면서 지역 주택시장 붕괴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이미 공급 과잉으로 아파트 거래 자체가 사실상 멈춘데다 앞으로 10년간 14만 세대가 넘는 아파트 신축이 예정된 상황에서 거대 아파트 단지 조성은 미분양 발생, 신·구 아파트 동시 거래 절벽 등 부작용을 …

‘선당후사’ 임종석, 민주당 공천 안정 이끌었다 |2024. 03.06

4·10 총선 경선 과정에서 사천(私薦) 논란으로 내홍을 겪던 더불어민주당이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당 잔류로 안정세를 찾아가는 모양새다. 민주당은 서울 중·성동갑에 공천을 희망했다 컷오프(공천 배제)된 임 전 실장의 거취를 놓고 한때 분당 위기설까지 돌았다. 하지만 임 전 실장이 “당의 결정을 수용한다”며 탈당 논란에 종지부를 찍으면서 내홍이 잦아들…

면허정지 절차 돌입, ‘의-정’ 협상 테이블 앉아야 |2024. 03.05

의대정원 증원을 둘러싼 의료계와 정부의 갈등이 정면 충돌 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정부가 전공의 복귀 시한을 정하고 압박하자 의료계가 지난 3일 서울에서 대규모 총궐기대회 개최로 맞섰고 이에 정부가 곧바로 미복귀 전공의를 상대로 면허정지 절차에 들어갔다. 정부의 복귀 명령에도 아직까지 복귀하지 않은 전공의는 전국적으로 7000여명에 달한다. 광주·전남에서도…

발포책임자 등 미완 과제로 남은 5월 핵심 의혹 |2024. 03.05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진상조사위)가 엊그제 공개한 조사결과 보고서가 지역민에게 실망을 안겨주고 있다. 진상조사위는 법적으로 규명해야할 17개 직권 조사 과제 가운데 13건에 대한 조사결과 보고서를 시민 의견 수렴을 위해 먼저 공개했다. 보고서는 진상조사위가 활동을 종료하면서 법적으로 작성해야 하는 문건으로, 사실상 5·18 이후 44년만에 …

대진표 완성한 민주당 광주·전남 경선 |2024. 03.04

더불어민주당이 텃밭인 광주·전남에서 4·10 총선 경선 대진표를 완성했다. 광주는 비교적 빨리 경선 대진표가 나왔지만 전남은 영암·무안·신안 해체와 순천 분구 논란으로 선거구 획정이 늦어진 탓에 경선 후보의 윤곽이 늦어졌다. 민주당은 광주·전남 18개 선거구 가운데 2곳은 단수 및 전략 공천으로, 나머지 16곳은 경선을 통해 후보를 확정했거나 경선을 앞두고…

교육발전특구 지정 지역인재 양성 계기로 |2024. 03.04

교육부와 대통령 직속 지방시대위원회는 최근 광주와 목포·나주·광양·강진·영암·무안·신안 등 전남 7개 시·군을 1차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으로 선정했다. 교육발전특구는 지역 공교육의 질을 높이고, 지역인재 양성과 정주기반 마련을 위해 도입된 정책이다. 지자체와 교육청은 해당 지역 대학·산업체 등과 협력해 주민이 원하는 교육정책을 자율적으로 마련한다. 중앙…